“‘잘 주는 애들’ 카톡은..” 잊혀지던 승리 재판 미친듯한 현 상황

2021년 6월 30일

빅뱅 전 멤버 승리가 재판에서 자신의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잘 주는 애들' 카톡은.. 잊혀지던 승리 재판 미친듯한 현 상황

30일 오전 경기 용인시 소재 지상작전사령부 보통군사법원에서는 승리의 군사재판 24차 공판이 열렸다.

이날 공판은 피고인 승리에 대한 신문 절차가 진행됐다. 승리는 성매매 알선, 성매매, 불법 촬영, 횡령 등 다수 혐의에 대해 강력 부인했다.

'잘 주는 애들' 카톡은.. 잊혀지던 승리 재판 미친듯한 현 상황

승리는 성매매 알선 혐의에 대해 “내가 아는 바가 없었고 수사 과정에서 알게 됐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자신이 단체 카톡방에 ‘잘 주는 여자(를 준비해달라)’라고 적은 것에 대해서는 “나는 ‘잘 노는 애들로’라고 한 걸로 기억한다”라며 “아이폰 자동완성 기능에 따른 오타다. 굉장히 송구스럽지만, 그렇게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잘 주는 애들' 카톡은.. 잊혀지던 승리 재판 미친듯한 현 상황

특히 승리는 실제 현장에 참석한 여성들이 성매매 여성이 아니라는 사실이 수사 과정에서 밝혀진 점과 자신이 아는 카톡방 멤버가 아는 여성이 참석한 점을 언급하며 성매매 여성을 부르는 과정에 자신이 개입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또 일본인 사업가 성접대 혐의를 받고 있는 2015년 연말 파티에 관련해서는 “연말 내 생일을 각국에서 축하해준 데 대한 보답으로 아오야마 코지 부부를 비롯해 각 국 외국인 친구들을 초대해 성대한 크리스마스 파티를 기획한 것”이라며 “나는 내 지인들을 챙기는 데만 신경썼지 여자들을 부른 사실은 수사 과정에서야 알았다”라고 전했다.

'잘 주는 애들' 카톡은.. 잊혀지던 승리 재판 미친듯한 현 상황

아울러 사업상 이유에 따른 성접대 대상으로 거론된 이들과 자신의 오랜 친분을 설명하며 “성접대를 할 이우가 없는 사람들”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불법 촬영 혐의에 대해선 “중국에서 유흥업소 직원에게서 SNS 메신저로 받은 스팸 문자에 있던 사진을 아무 생각 없이 단톡방에 올린 것”이라며 “이전에 그런 사진을 보낸 적 없고 촬영해 본 적도 없다”라고 선을 그었다.

'잘 주는 애들' 카톡은.. 잊혀지던 승리 재판 미친듯한 현 상황

특히 ‘정준영 카톡방’ 관련해서는 “그 카톡방 내용이 내 인생의 전부는 아니다”라며 “내가 참여하던 카톡 단체방도 열 개가 넘고 카톡 외 다른 SNS도 다섯개 정도 이용했다. 1시간만 지나도 쌓이는 메시지가 500개다. 메시지가 왔다고 해서 내가 다 보고 알았다곤 할 수가 없다”라고 항변했다.

그러면서 “카톡방이 친구들끼리만 있던 거라 부적절한 언행도 오고 갔다. 그게 공개될 줄 몰랐는데, 국민들께 송구하다”라고도 덧붙였다.

'잘 주는 애들' 카톡은.. 잊혀지던 승리 재판 미친듯한 현 상황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