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남자로서 어때?” 이혼한 철구가 한 달만에 들이댄 여자

2021년 7월 5일

외질혜와 이혼한 철구가 새로운 여성 BJ에게 관심을 드러냈다.

나 남자로서 어때? 이혼한 철구가 한 달만에 들이댄 여자

지난 3일 철구는 ‘뺭귤아 나 어때? 연지 잘 키워줄 수 있어?’라는 제목으로 진행한 남순과의 합동방송에서 BJ 빵귤에게 전화해 관심을 드러냈다.

앞서 철구는 최근 아프리카TV 여성 BJ 중 TOP3 안에 빵귤을 꼽은 바 있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나 남자로서 어때? 이혼한 철구가 한 달만에 들이댄 여자

방송에서 철구는 빵귤에게 “단도직입적으로 묻겠다. 나 남자로서 어떠냐”라고 질문했다.

이에 빵귤은 “남자로서는 나쁘지 않지. 그래서 연락하고 지냈잖아”라고 답했다.

나 남자로서 어때? 이혼한 철구가 한 달만에 들이댄 여자

빵귤의 말에 당황한 철구는 “그걸 방송에서 말하면 어떡하냐. 그냥 카톡만 하고 있다”라고 시청자들에게 해명했다.

나 남자로서 어때? 이혼한 철구가 한 달만에 들이댄 여자

앞서 철구는 지난 2014년 자신과 혼인신고했던 외질혜가 다른 남성 BJ와 불륜을 저질렀다며 지난 5월 이혼을 선언했다.

이후 외질혜는 외도를 부인하며 결혼 기간 철구의 성매매, 도박, 폭행 등을 폭로하며 진흙탕 썰전을 이어갔다.

나 남자로서 어때? 이혼한 철구가 한 달만에 들이댄 여자

폭로 끝에 두 사람은 지난달 15일 합의 이혼을 했다.

당시 철구는 “싸우지 않고 합의 이혼으로 하기로 했다. 이혼 서류는 이미 제출했다”라고 설명했다. 외질혜는 “현실적으로 내 능력과 상황으로 인해 아이는 매일 볼 수 있는 조건으로 아빠가 양육하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나 남자로서 어때? 이혼한 철구가 한 달만에 들이댄 여자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아프리카TV 캡처, 빵귤 인스타그램, 외질혜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