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초때 이광수가 들이댔다” 실시간 송지효 깜짝 폭로

2021년 7월 6일

배우 송지효가 ‘런닝맨’ 초창기 시절 이광수와의 일화를 공개했다.

런닝맨 초때 이광수가 들이댔다 실시간 송지효 깜짝 폭로

지난 4일 방송된 SBS ‘런닝맨’은 끊임없이 수다를 떨어야 퇴근할 수 있는 신개념 토크 레이스 ‘노가리 까는 날’로 꾸며졌다.

이날 송지효는 ‘런닝맨’ 초창기 시절 이광수에게 자꾸 전화가 왔었다고 밝혀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런닝맨 초때 이광수가 들이댔다 실시간 송지효 깜짝 폭로

송지효는 “초창기 오빠들 자주 모일 때 나는 잘 안 끼었다. 그때 광수가 ‘같이 보자’라며 몇 번 전화를 했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런닝맨 초때 이광수가 들이댔다 실시간 송지효 깜짝 폭로

이어 “그때 내가 약간 오해를 했다. 광수가 ‘자꾸 치근덕댄다’라고 생각을 했다”라며 “자꾸 전화 와서 나오라고 하니까. 너무 짜증이 나서 ‘이렇게 자꾸 나 부르고 전화하지 말라’라고 하니 이후로 전화가 안 오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런닝맨 초때 이광수가 들이댔다 실시간 송지효 깜짝 폭로

이에 유재석은 “나도 얘네들이랑 자주 모이지 않았따. 종국이가 워낙 그렇게 그런 걸 좋아한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하하는 “우린 항상 가로수길을 일렬로 걸었다”라고 거들었다. 김종국은 “맞다. 그런 걸 좋아했다”라고 동의했다.

런닝맨 초때 이광수가 들이댔다 실시간 송지효 깜짝 폭로

한편 이광수는 지난 5월 건강상의 이유로 11년 만에 ‘런닝맨’에서 하차했다.

그는 최근 한 시사회에서 ‘런닝맨’을 떠난 것에 대해 “멤버들과 전화를 자주해 아직 하차를 한 게 실감이 안 난다”라며 여전히 돈독한 우정을 보여줬다.

런닝맨 초때 이광수가 들이댔다 실시간 송지효 깜짝 폭로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SBS ‘런닝맨’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