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현정 기자회견 중 자신 외모디스한 윤여정에게 보인 반응

2021년 7월 6일

배우 윤여정의 과거 돌직구 발언이 다시 화제를 모으고 있다.

고현정 기자회견 중 자신 외모디스한 윤여정에게 보인 반응

지난 2013년 6월 열린 MBC 수목드라마 ‘여왕의 교실’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고현정, 윤여정 등이 참석했다.

이날 윤여정은 고현정의 외모를 디스하는 말을 서스럼없이 해 주위를 놀라게 만들었다.

고현정 기자회견 중 자신 외모디스한 윤여정에게 보인 반응

이날 윤여정은 “과거 제일 부러운 배우로 고현정 씨를 꼽은 적 있는데 지금도 여전한다”라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그는 “지금 얘(고현정)가 살 쪘잖아”라고 답했다.

고현정 기자회견 중 자신 외모디스한 윤여정에게 보인 반응

윤여정의 말을 들은 고현정은 티저 예고편을 접한 뒤 “영상 보고 깜짝 놀랐다. 나는 ‘이래저래 살을 빼야 하는 구나’라고 생각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학생들을 대할 때 복슬복슬 살찌면 날카로운 느낌이 안 들 것 같다. 대사나 눈빛만으로는 한계가 있으니 다이어트를 해야겠다”라고 했다.

고현정 기자회견 중 자신 외모디스한 윤여정에게 보인 반응

당시 윤여정 고현정 돌직구 발언을 접한 누리꾼들은 “윤여정 고현정 돌직구 진짜 가식 없어서 좋다”, “둘이 저런 말 할 정도면 정말 친한가보다”, “윤여정 고현정 돌직구 애정이 묻어난다”, “고현정이 당황했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고현정 기자회견 중 자신 외모디스한 윤여정에게 보인 반응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