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6년간..” 유재석 소속사 옮기자 전 매니저가 올린 글

2021년 7월 14일

유재석이 새 소속사로 거처를 옮긴 가운데, 전 매니저가 쓴 장문의 글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나는 6년간.. 유재석 소속사 옮기자 전 매니저가 올린 글

14일 유재석이 6년간 몸 담았던 FNC엔터테인먼트를 떠나 소속사 안테나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는 소식이 나왔다.

그러자 FNC에서 유재석의 매니저로 일했던 임종윤 씨가 곧바로 SNS에 장문의 글 하나를 올렸다.

나는 6년간.. 유재석 소속사 옮기자 전 매니저가 올린 글

글은 유재석의 스타일리스트인 이주은 씨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임종윤 씨를 대신해 전했다.

임종윤은 “글 솜씨가 없어 두서없이 쓰는 점 이해 부탁드린다”라며 자신의 진심을 담아냈다.

나는 6년간.. 유재석 소속사 옮기자 전 매니저가 올린 글

그는 “지난 6년간 형의 매니저로 살면서 많은 것을 보고 느끼며 일해왔다. 스물네 살이던 제 나이가 지금 어느덧 서른이 되고, 그동안 결혼도 하고 축복이 찾아와 10월엔 아이도 태어난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더 이상 형의 매니저가 아닌 삶을 산다고 마음을 먹은 순간부터 잘해왔다고 생각했던 것보다 부족한 일들만 계속 떠오른다. 아쉬워서인가 보다”라고 털어놨다.

나는 6년간.. 유재석 소속사 옮기자 전 매니저가 올린 글

이어 “하지만 지난 6년간 형의 매니저로서 최선을 다했기 때문에 후회는 없다. 다만 가족이 생기면서 책임감도 생기고 더 높이 성장하기 위해 많은 생각이 들었다”라고 고백했다.

그는 “그동안 팬분들과 소통을 많이 하지 못했던 건 제가 하는 행동 하나하나가 형에게 영향을 미치고 피해도 줄 수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이었다. 그래서 답변도 잘 못해 드렸다”라며 “하지만 형이 FNC에 계시는 동안 매니저로서 최선을 다했다는 건 자신 있게 말씀드릴 수 있다”라고 밝혔다.

나는 6년간.. 유재석 소속사 옮기자 전 매니저가 올린 글

끝으로 임 씨는 “마지막으로 7월 15일 이후에 회사로 오는 편지는 전달해드리기 어려울 것 같아 앞으로는 형의 새 소속사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다”라며 “그동안 탈도 많고 실수도 많았지만 응원해 주신 분들, 정말 감사드린다”라고 인사를 전했다.

나는 6년간.. 유재석 소속사 옮기자 전 매니저가 올린 글

임종윤 씨는 유재석의 매니저로 6년간 일하며 과거 ‘무한도전’에도 출연해 얼굴을 알린 바 있다.

임 씨의 편지자 공개되자, 많은 누리꾼들은 임 씨에게 “그동안 너무 수고 많으셨다”, “유재석이 정말 아껴할 듯”, “매니저님도 너무 고생하셨어요” 등 응원의 말을 보내고 있다. 

나는 6년간.. 유재석 소속사 옮기자 전 매니저가 올린 글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MBC ‘무한도전’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