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일입니다. 이제 주 52시간 폐지되고 120시간으로 늘어날 수 있습니다”

2021년 7월 20일

유력 대선후보가 주 52시간 근무제를 비판하며 ‘120시간’ 근무를 언급해 논란이 되고 있다.

큰일입니다. 이제 주 52시간 폐지되고 120시간으로 늘어날 수 있습니다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주52시간 근무 제도를 비판하면서 “주 120시간이라도 바짝 일하고 마음껏 쉴 수도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해 논란이 일고 있다.

윤 전 총장은 19일 공개된 매일경제 인터뷰에서 정부의 경제 정책들을 비판하며 ‘작은 정부론’을 내세웠다.

큰일입니다. 이제 주 52시간 폐지되고 120시간으로 늘어날 수 있습니다

특히 그는 “현 정부는 주52시간제로 일자리가 생긴다고 주장했지만 일자리 증가율이 (작년 중소기업 기준) 0.1%에 불과하다는 통계도 있다”며 “실패한 정책”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스타트업 청년들을 만났더니 주52시간 제도 시행에 예외조항을 둬서 근로자가 조건을 합의하거나 선택할 수 있게 해달라고 토로하더라”면서 “게임 하나 개발하려면 한 주에 52시간이 아니라 일주일에 120시간이라도 바짝 일하고, 이후에 마음껏 쉴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큰일입니다. 이제 주 52시간 폐지되고 120시간으로 늘어날 수 있습니다

일주일에 120시간 노동을 한다는 발언이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엄청난 반발을 사고 있다.

특히 윤 전 총장이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낙연 전 총리와 더불어 가장 유력한 대권후보인 점 때문에 일부 누리꾼들은 “진짜 실현될 수도 있어 불안하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큰일입니다. 이제 주 52시간 폐지되고 120시간으로 늘어날 수 있습니다

여권에서도 비판을 내놨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사람은 밥도 먹고, 잠도 자고, 화장실도 가야 하는데 어떻게 일주일에 120시간을 바짝 일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하며 “연구나 개발 업무의 특성을 고려해도 이렇게 일하는 것은 사실상 가능하지 않다. 가능하더라도 절대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우원식 의원도 “일주일에 120시간 일하고 푹 쉬자고? 주 5일 근무제인데 그럼 하루에 24시간 근무?”라고 반문하며 “정신이 있나”라고 비판했다.

큰일입니다. 이제 주 52시간 폐지되고 120시간으로 늘어날 수 있습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20일 SNS 글에서 “120시간÷5(주 5일 근무제)=하루 24시간 노동”이라며 “대량 과로사의 길을 여는 제안”이라고 비판했다. 또 윤 전 총장 발언을 두고 “월요일에서 금요일까지 24시간 쉬지 않고 일해야 120시간이다. 정말 큰 일을 하고 싶으시면 먼저 생각 좀 하고 말하라”고 지적하는 만화를 공유하기도 했다.

큰일입니다. 이제 주 52시간 폐지되고 120시간으로 늘어날 수 있습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