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빠 나 힘들어..” 김연경이 최근 김영철에게 보냈다는 카톡

2021년 8월 3일

개그맨 김영철이 김연경과 나눈 메시지 내용을 공개했다.

오빠 나 힘들어.. 김연경이 최근 김영철에게 보냈다는 카톡

지난 3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오프닝에서 DJ 김영철은 최근 이불킥을 한 경험에 관련해 이야기했다.

이날 김영철은 얼마전 김연경과 주고 받은 문자 내용을 공개해 청취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오빠 나 힘들어.. 김연경이 최근 김영철에게 보냈다는 카톡

김영철은 “개인적으로 김연경 선수 팬이다. 제가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올리면 실시간으로 리액션을 다 해준다. ‘오빠, 응원 감사하다. 선수들한테 이야기해 주겠다. 그 응원이 힘이 된다고’ 말해준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오빠 나 힘들어.. 김연경이 최근 김영철에게 보냈다는 카톡

그는 “저도 기분이 너무 좋아서 그런 건데 케냐전을 보고 몸이 너무 가벼워 보여서 ‘연경아, 정말 너무 잘한다. 2024년 파리 올림픽 가도 될 것 같아’라고 했더니 연경 씨가 진지하게 ‘오빠, 진짜 저 너무 힘들어요’라고 하더라. 죄송하다. 지금 뛰고 있는 것도 잘하고 있는데 괜히 2024년 파리 올림픽을 이야기했다”라며 후회가 된다고 전했다.

오빠 나 힘들어.. 김연경이 최근 김영철에게 보냈다는 카톡

이어 김영철은 “다시 문자를 주고받고 응원을 하고 있는데 2024년 올림픽 얘기까지 꺼낸 게 괜히 미안하더라. 지금 올림픽을 잘 마쳐야 하는데”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쨌든 끝까지 응원하겠다. 내일 아침 9시다. 터키랑 8강전이 있는데 4강을 가면 좋겠지만, 열심히 응원하겠다”라고 응원의 말을 덧붙였다.

오빠 나 힘들어.. 김연경이 최근 김영철에게 보냈다는 카톡

한편 이날 방송을 들은 청취자들은 “너무 훈훈한 이야기다”, “영철님이 너무 안 미안해해도 된다”, “응원하는 마음은 전달됐을거다”, “연경선수랑 좋은 인연 잘 이어가시길”, “김연경 선수랑 카톡하는 사이라는 게 너무 부럽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오빠 나 힘들어.. 김연경이 최근 김영철에게 보냈다는 카톡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김영철 인스타그램, 김연경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