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이제 앞으로..” 올림픽 직후 신유빈이 했다는 역대급 결정

2021년 8월 10일

탁구 선수 신유빈(17·대한항공)이 일본리그에 진출한다.

탁구 선수 신유빈(17·대한항공)이 일본리그에 진출한다.
9일 탁구계에 따르면 신유빈은 2021~2022시즌 일본 프로탁구 T리그 진출을 확정지었다.
신유빈은 신생팀인 규슈 아스티다 소속으로 9월부터 12월까지 프로리그

9일 탁구계에 따르면 신유빈은 2021~2022시즌 일본 프로탁구 T리그 진출을 확정지었다.

신유빈은 신생팀인 규슈 아스티다 소속으로 9월부터 12월까지 프로리그를 소화할 예정이다.

탁구 선수 신유빈(17·대한항공)이 일본리그에 진출한다.
9일 탁구계에 따르면 신유빈은 2021~2022시즌 일본 프로탁구 T리그 진출을 확정지었다.
신유빈은 신생팀인 규슈 아스티다 소속으로 9월부터 12월까지 프로리그

코로나19 상황 악화와 같은 큰 변수가 없다면 일본에서 프로리그 데뷔전을 치를 것으로 보인다.

대한항공을 떠나는 것이 아니라 일종의 임대 트레이드로 일본리그를 소화하는 것이다.

탁구 선수 신유빈(17·대한항공)이 일본리그에 진출한다.
9일 탁구계에 따르면 신유빈은 2021~2022시즌 일본 프로탁구 T리그 진출을 확정지었다.
신유빈은 신생팀인 규슈 아스티다 소속으로 9월부터 12월까지 프로리그

신유빈의 아버지인 신수현 수원시탁구협회 전무는 한 언론사와의 전화통화에서 “여러 팀들의 제의를 받았지만 유빈이가 많은 기회를 잡기엔 신생팀이 낫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탁구 선수 신유빈(17·대한항공)이 일본리그에 진출한다.
9일 탁구계에 따르면 신유빈은 2021~2022시즌 일본 프로탁구 T리그 진출을 확정지었다.
신유빈은 신생팀인 규슈 아스티다 소속으로 9월부터 12월까지 프로리그

신유빈은 지난해에도 일본리그를 소화했지만 출전 기회를 전혀 얻지 못한 채 복귀한 바 있다.

탁구 선수 신유빈(17·대한항공)이 일본리그에 진출한다.
9일 탁구계에 따르면 신유빈은 2021~2022시즌 일본 프로탁구 T리그 진출을 확정지었다.
신유빈은 신생팀인 규슈 아스티다 소속으로 9월부터 12월까지 프로리그

아직 프로리그가 없는 국내의 대표급 선수들이 해외리그로 나가는 일은 종종 있는 일이었다.

코로나19가 확산되기 전까지는 여러 선수들이 일본, 중국은 물론 유럽 무대에서 뛰었다.

탁구 선수 신유빈(17·대한항공)이 일본리그에 진출한다.
9일 탁구계에 따르면 신유빈은 2021~2022시즌 일본 프로탁구 T리그 진출을 확정지었다.
신유빈은 신생팀인 규슈 아스티다 소속으로 9월부터 12월까지 프로리그

여자탁구 최연소 올림픽 출전 기록을 갈아치운 신유빈은 이번 대회를 통해 대표팀의 일원으로 확실히 자리매김했다.

개인단식과 단체전에 모두 출전해 국제 경쟁력을 입증했다.

탁구 선수 신유빈(17·대한항공)이 일본리그에 진출한다.
9일 탁구계에 따르면 신유빈은 2021~2022시즌 일본 프로탁구 T리그 진출을 확정지었다.
신유빈은 신생팀인 규슈 아스티다 소속으로 9월부터 12월까지 프로리그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탁구도 프로리구가 있구나” “삐약” 하는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신유빈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