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수 ‘벗은 몸’ 어땠냐는 무개념 기자에 조승우가 보인 반응

2021년 8월 12일

배우 조승우가 무례한 질문을 날린 기자에게 따끔한 일침을 날렸었다.

김혜수 '벗은 몸' 어땠냐는 무개념 기자에 조승우가 보인 반응

지난 2006년 영화 ‘타짜’가 극장가를 휩쓸었을 당시, 두 주연 배우였던 조승우와 김혜수에 대한 관심도는 뜨거웠다.

당시 이들은 많은 인터뷰를 진행했는데, 조승우에게 김혜수의 몸매에 대해 묻는 무례한 질문이 오는 사건이 발생해 누리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김혜수 '벗은 몸' 어땠냐는 무개념 기자에 조승우가 보인 반응

실제로 ‘타짜’ 속 김혜수와 조승우의 전라 베드신은 당시 큰 이슈가 됐었다.

인터넷상에는 무삭제 원본이 떠돌기도 했으며, 개봉 이후에는 자극적인 기사들이 쏟아져 내렸다.

김혜수 '벗은 몸' 어땠냐는 무개념 기자에 조승우가 보인 반응

당시 한 기자는 조승우에게 “베드신의 수위가 어땠냐”, “김혜수의 몸매를 봐서 좋았겠다” 등 노골적인 질문을 날렸다.

이에 조승우는 불편한 기색을 드러내며 “베드신에 속옷이 보이는 게 그렇게 중요한 것인가. 도대체 이해하기가 힘들다. 사실 그 베드신의 수위는 그리 높지 않았다”라고 일침을 날렸다.

김혜수 '벗은 몸' 어땠냐는 무개념 기자에 조승우가 보인 반응

조승우의 해당 발언은 자극적인 장면에만 주목하는 기자들과 대중을 향한 비판이나 다름 없었다.

또한 그는 베드신에 대한 부담이나 부끄러움은 없었다며 “정사 장면도 없는데 왜 베드신이라고들 하는지 모르겠다. 원래 시나리오엔 정사신이 두 군데 정도 있었다. 그런데 동적인 행위보다는 지금 영화에서 보여지는 정도의 수위가 적절하다고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김혜수 '벗은 몸' 어땠냐는 무개념 기자에 조승우가 보인 반응

프로다운 조승우의 모습에, 누리꾼들은 대단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들은 “무례한 기자한테 제대로 일침했다”, “너무 똑 뿌러진다”, “인성도 참 잘생겼다”, “기레기는 옛날에도 기레기였구나” 등의 댓글을 남겼다.

김혜수 '벗은 몸' 어땠냐는 무개념 기자에 조승우가 보인 반응

한편 조승우는 최근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해 영화 ‘타짜’를 한 번도 보지 않았다고 고백했다.

그는 “저는 원래 제가 했던 작품을 다시 못본다. 민망해서”라며 “TV에서 나오면 채널을 돌린다”라고 털어놨다.

김혜수 '벗은 몸' 어땠냐는 무개념 기자에 조승우가 보인 반응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영화 ‘타짜’ 캡처, 네이버 브이라이브 캡처, tvN ‘유퀴즈 온 더 블럭’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