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배우’ 전향해 욕먹고 있는 도쿄올림픽 금메달리스트

2021년 8월 17일

펜싱 금메달리스트 김준호가 해와달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갑자기 '배우' 전향해 욕먹고 있는 도쿄올림픽 금메달리스트

17일 해와달엔터테인먼트는 ‘2020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전 금메달리스트인 김준호와 전속 계약 소식을 전했다.

해와달엔터테인먼트는 배우 하지원을 비롯해 최동구와 문진승, 성우 박나연이 소속돼 있는 소속사로, 이번 계약을 통해 김준호의 방송 및 연기 활동을 도울 예정이다.

갑자기 '배우' 전향해 욕먹고 있는 도쿄올림픽 금메달리스트

해와달엔터테인먼트는 “엔터테이너로서의 잠재력이 많은 김준호의 새로운 도전에 함께할 수 있어서 기쁘다”라며 “전문적인 매니지먼트 역량을 발휘해 방송활동을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김준호는 ‘2020 도쿄올림픽’에서 뛰어난 펜싱 실력과 함께 ‘꽃미남’ 외모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갑자기 '배우' 전향해 욕먹고 있는 도쿄올림픽 금메달리스트

특히 김준호는 지난 14일과 15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과 SBS ‘집사부일체’에 출연해 반전 입담을 뽐냈다.

‘아는 형님’에서는 강호동이 던지는 귤을 펜싱칼로 찌르는 기인열전을 선보였으며, 김정환의 국가대표 재합류로 인해 올림픽 개인전 출전이 무산됐던 당시 심정을 솔직히 전하기도 했다.

갑자기 '배우' 전향해 욕먹고 있는 도쿄올림픽 금메달리스트

김준호는 소속사를 통해 “이번 전속 계약을 통해 현역 펜싱선수로서의 본업은 물론, 방송계에서도 다양하게 활동하며 펜싱을 더욱 대중적으로 알리게끔 노력하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갑자기 '배우' 전향해 욕먹고 있는 도쿄올림픽 금메달리스트

그런데 해당 소식이 전해지자, 일부 누리꾼들은 아니꼽다는 시선을 보냈다.

이들은 “이 좋을 때 왜 스스로 점수 깎이는 결정을..”, “이 사람 방송 나오는거 보니까 재밌는 것도 아니고 말하는 거 선 넘지 않게 조심해야 할 것 같은데’, “아는형님보는데 선배들한테 존중도 없고 눈살 찌푸려졌다”, “굳이 배우를 하냐” 등의 댓글을 남겼다.

갑자기 '배우' 전향해 욕먹고 있는 도쿄올림픽 금메달리스트

반면 “(방송 활동) 하고 싶을 수도 있지 무슨 상관이냐”라며 김준호의 선택을 지지하는 누리꾼도 있었다.

갑자기 '배우' 전향해 욕먹고 있는 도쿄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SBS ‘집사부일체’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