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부녀’ 속이고 걸그룹 활동하다가 현재 이혼 소송 중이라는 연예인

2021년 8월 17일

블랙스완에서 전 멤버 혜미(김혜미·26)가 그룹 활동 도중 이미 결혼을 한 상태였고, 최근 이 남편과 이혼 소송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유부녀' 속이고 걸그룹 활동하다가 현재 이혼 소송 중이라는 연예인

법조 관계자에 따르면 30대 남성 A씨는 혜미를 상대로 의정부지방법원에 이혼 소장을 접수한 상태다.

A씨 측에 따르면 혜미는 지난해 6월 A씨와 혼인신고를 했으며, 이달 초 이혼 소송이 제기되기 전까지 1년 넘게 부부 생활을 했다.

'유부녀' 속이고 걸그룹 활동하다가 현재 이혼 소송 중이라는 연예인

한편 A씨는 소송에서 결혼 생활 파탄의 책임이 혜미에게 있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 측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광야의 선종문 변호사는 한 언론과의 전화통화에서 “이혼 소송 중인 사실이 맞다”고 언급했다.

'유부녀' 속이고 걸그룹 활동하다가 현재 이혼 소송 중이라는 연예인

그러면서도 “구체적인 내용을 말씀드리긴 현재로서는 곤란하다”고 말했다.

이번 사건으로 혜미가 지난해 10월 걸그룹 블랙스완으로 데뷔했을 당시 극비리에 결혼을 한 상태였다는 사실이 처음 밝혀졌다.

'유부녀' 속이고 걸그룹 활동하다가 현재 이혼 소송 중이라는 연예인

혜미의 전 소속사 DR뮤직 윤등룡 대표는 “혜미와는 전속계약이 마무리돼 연락이 닿지 않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유부녀' 속이고 걸그룹 활동하다가 현재 이혼 소송 중이라는 연예인

이어 “혜미의 결혼과 이혼 얘기는 처음 듣는다. 그 사실을 알았다면 블랙스완에 합류하는 일은 없었을 것이다. 회사로서는 혜미에게 손해배상 청구가 가능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유부녀' 속이고 걸그룹 활동하다가 현재 이혼 소송 중이라는 연예인

혜미는 지난해 11월 30대 회사원 B씨에게 사기혐의로 피소 당해 팀에서 탈퇴한 바 있다.

이러한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블랙스완 역시 예정된 활동을 다 하지 못한 채 활동을 마무리 지어야 했다.

'유부녀' 속이고 걸그룹 활동하다가 현재 이혼 소송 중이라는 연예인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혜미 인스타그램, 아프리카TV ‘혜미’ 방송국,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