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방금 나온 ‘먹는 코로나 치료제’ 관련 정부 발표 내용

2021년 8월 31일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경구용 치료제’ 도입과 관련해 올해 추경을 통해 1만8000만명분을 확보한데 이어서 내년도에도 2만명분의 예산을 반영했다고 밝혔다.

[속보] 방금 나온 '먹는 코로나 치료제' 관련 정부 발표 내용

박찬수 질병관리청 기획재정담당관은 31일 정례브리핑에서 “일단 해외 치료제 개발 상황을 모니터링 하고 제약사와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속보] 방금 나온 '먹는 코로나 치료제' 관련 정부 발표 내용

경구용 치료제는 잘 알려진 독감 치료제인 ‘타미플루’처럼 먹는 약으로, 복용 편의성과 치료효과에 대한 기대를 받고 있다. 현재 다국적제약사 MSD(미국 법인명 : 머크)가 ‘몰누피라비르’를 개발 중이다.

[속보] 방금 나온 '먹는 코로나 치료제' 관련 정부 발표 내용

질병청은 올해 2차 추경안에서 코로나19 치료제 구입 예산 중 168억원을 경구용 치료제 투입에 배정했다. 2022년도 예산에는 경구용 치료제를 포함해 코로나19 치료제 구입 예산으로 417억원을 편성했다.

박 담당관은 “올해 2차 추경에 1만8000만명분, 2022년도 예산안에도 2만명분에 해당하는 경구용 치료제 예산이 반영돼 있다”며 “추후 환자 발생 등 상황을 감안해 필요하면 예비비를 활용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속보] 방금 나온 '먹는 코로나 치료제' 관련 정부 발표 내용

이어 “지금 개발되고 있는 경구용 치료제는 미국에서 임상3상이 아직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c) 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뉴스1,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