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세에..’ 최근 출산했는데 평생 약먹고 살아야된다는 유명인

2021년 9월 7일

안무가 배윤정이 출산 후유증을 호소하고 있다.

'42세에..' 최근 출산했는데 평생 약먹고 살아야된다는 유명인

지난 6일 배윤정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신의 아들과 반려견이 함께 있는 사진을 게시했다.

여기에 한 누리꾼이 산후 소양증에 대해 질문하자, 배윤정은 평생 약을 먹어야 할 것 같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안겼다.

'42세에..' 최근 출산했는데 평생 약먹고 살아야된다는 유명인

한 누리꾼이 “윤정님 소양증 어떻게 하셨나요? 지금 출산 12일째인데 온몸이 너무 간지러워요”라고 댓글을 남겼다.

이에 배윤정은 “평생 약 먹을 듯합니다. 안 나아요 전…” 이라고 답했다.

'42세에..' 최근 출산했는데 평생 약먹고 살아야된다는 유명인

앞서 지난 7월 배윤정은 “밤새 잠을 못 잤다”라며 “혹시 소양증 관련 아시는 분, 이거 어떻게 해야 해요?”라며 팔 전체에 두드러기가 벌겋게 난 사진을 올렸다.

산후 소양증은 임신과 출산 후 호르몬 변화와 출산 시 기혈 소모, 모유 수유, 부족한 수면 등으로 산모에게 발생하는 피부 가려움증이다.

이는 두드러기, 지루성피부염, 아토피 등 다양한 피부 질환 증상들이 복합적으로 나타나며 특히 밤이나 모유 수유 증 가려움증이 심해진다.

'42세에..' 최근 출산했는데 평생 약먹고 살아야된다는 유명인

배윤정의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우려의 반응을 보내고 있다.

이들은 “너무 힘드시겠다”, “응원하겠다”, “너무 속상하고 힘드실 듯”, “이런 부작용도 생기는 구나”, “약 꾸준히 드셔야 할 듯” 등의 댓글을 남겼다.

'42세에..' 최근 출산했는데 평생 약먹고 살아야된다는 유명인

한편 배윤정은 지난 2019년 11살 연하 비연예인과 결혼해, 지난 6월 42세의 나이에 아들을 품에 안았다.

'42세에..' 최근 출산했는데 평생 약먹고 살아야된다는 유명인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배윤정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