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역사 사랑할 수 없어서 군대 안 가겠습니다” 최근 병역기피 레전드

2021년 9월 28일

개인의 신념으로 군대를 가지 않겠다는 또 하나의 ‘양심적 병역 거부’ 사태가 벌어졌다.

대한민국 역사 사랑할 수 없어서 군대 안 가겠습니다 최근 병역기피 레전드

입대하 예정되어 있는 30대 남성 나단 씨는 지난 6일 서울 영등포구 서울지방병무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했다.

자신이 대한민국 역사를 사랑하지 않고, 부끄럽기 때문에 군대에 갈 이유가 없다는 것이었다.

그는 기자회견을 열어 “대한민국의 지난 역사는 제가 대한민국을 사랑하지 못하게 만들었다”면서 “사랑하지 않는 존재를 목숨 바쳐 구할 의무가 제게는 없다”고 말했다.

대한민국 역사 사랑할 수 없어서 군대 안 가겠습니다 최근 병역기피 레전드

이어 “이 나라는 이익에 부합하기만 하다면 언제나 국민이라 불리는 이들을 향해 스스럼없이 돌아섰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가 구체적인 과거 역사적 사례를 거론하며 병역 거부 의사를 표현했다.

대한민국 역사 사랑할 수 없어서 군대 안 가겠습니다 최근 병역기피 레전드

나씨는 “제주도에서 자국민을 죽인 친일 잔존세력과 자본가, 지주계급이 있었다”며 “박정희 전 대통령은 무려 18년간이나 온갖 부정한 방법과 감언이설로 국민을 우롱하고 핍박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광주광역시를 틀어막고 숱한 사람을 죽여가며 정권을 유지하고자 했던 전두환 전 대통령의 속내 역시 자신과 자본의 이익이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한민국 역사 사랑할 수 없어서 군대 안 가겠습니다 최근 병역기피 레전드

앞서 지난해 10월 13일 나씨는 병역 거부자로서 대체역 심사위원회에 대체역 편입 신청을 했다. 대체역 심사위원회는 지난 7월 16일 전원회의에서 “나씨의 신념은 헌법이 보장하는 양심의 자유에 해당하지 않는다”며 대체복무 신청을 기각했다.

나씨는 신병훈련소에 이날 입소하라는 입영통지서를 받았지만 입영을 거부했다.

그는 “대체역 심사위원회는 제 양심을 판단한 후에 저를 대체역에서 떨어뜨렸다”며 “저는 기각의 의미가 어떠한 것인지 아직도 이해가 되질 않는다”고 지적했다.

대한민국 역사 사랑할 수 없어서 군대 안 가겠습니다 최근 병역기피 레전드

또 “이제 이어지는 소송의 결과가 좋지 않다면 꼼짝없이 감옥에 갈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제 양심은 감옥에 가는 것으로 비로소 증명이 되겠지만 아직도 교도소가 개인의 양심을 증명해주는 기관이라는 사실에 마음이 아프다”고 덧붙였다.

대한민국 역사 사랑할 수 없어서 군대 안 가겠습니다 최근 병역기피 레전드

그는 군 문화를 비판했다. 나씨는 “아직도 많은 청춘이 군대라는 곳의 비민주적인 운영, 폐쇄적인 제도와 문화, 비리와 끔찍한 사건으로 인해 다치고 죽어가고 있다”며 “제가 대체역 심사를 받는 동안에도 두 명의 군인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가의 군대에서 할 수 있는 일이라고는 오직 스스로를 파괴시키며, 스스로를 점점 더 낯선 사람으로 만들어내는 일밖에는 없을 것”이라며 “그렇기 때문에 저는 군대를, 병역을 단호히 거부한다”고 말했다.

대한민국 역사 사랑할 수 없어서 군대 안 가겠습니다 최근 병역기피 레전드

아울러 나씨는 “비록 저는 ‘위법’이라는 이름으로 처벌을 받게 될 것이고, 제가 무죄라는 것을 끊임없이 증명해가야 할 것”이라며 “그러나 정작 증명돼야 하는 것은 정말로 국가라는 것이 내 삶을 바쳐 의무를 다해야 하는 존재인지에 대한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