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심 놀랐다” 오징어게임 감독이 직접 밝힌 공유의 진짜 정체

2021년 9월 29일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이 전세계적 히트를 치고 있는 지금, 드라마 속 인물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진심 놀랐다 오징어게임 감독이 직접 밝힌 공유의 진짜 정체

특히 1화와 마지막화에 깜짝 출연한 배우 공유 캐릭터의 정체가 누구인지 많은 시청자들이 궁금해하고 있다.

이에 오징어게임 황동혁 감독이 직접 해당 캐릭터의 정체를 밝혔다.

진심 놀랐다 오징어게임 감독이 직접 밝힌 공유의 진짜 정체

황 감독은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공유 캐릭터에 대한 정보를 모두 공개했다.

그는 “모집책으로 나온 공유 씨 캐릭터는 제 머릿속에서는 진행요원을 거친 사람이다. 신임을 얻어 밖에서 일할 수 있는 사람이 된 것이다”라고 말했다.

진심 놀랐다 오징어게임 감독이 직접 밝힌 공유의 진짜 정체

공유의 캐릭터 역시 게임이 펼쳐지는 무인도에서 복면을 쓰고 활동하던 진행요원이었다는 사실.

그렇다면 공유 캐릭터 역시 지금까지 진행되어온 게임의 진행요원으로서 여러 사람을 죽였을 가능성이 농후하다.

진심 놀랐다 오징어게임 감독이 직접 밝힌 공유의 진짜 정체

공유 캐릭터가 던진 딱지의 색깔에도 의미가 있었다.

황 감독은 “딱지 색은 심플하게 옛날 우리 ‘빨간 휴지줄까, 파란 휴지 줄까’에서 시작됐다”고 고백했다.

진심 놀랐다 오징어게임 감독이 직접 밝힌 공유의 진짜 정체

황 감독의 인터뷰를 본 시청자들은 “신임을 얻고 밖에 나왔다니” “공유 캐릭터가 가짜 총보고 소스라치게 놀란 이유가 있었다” “시즌2에도 나올 것 같다”는 등 다양한 반응을 나타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넷플릭스 ‘오징어게임’ 캡쳐,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