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쪼들리는데..” 승진턱으로 94만 원 쏜 남성의 결말

2021년 10월 1일

승진 턱으로 거금의 돈을 썼다는 남성의 사연이 화제다.

쪼들리는데.. 승진턱으로 94만 원 쏜 남성의 결말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승진턱으로 소고기 94만 원 쏜 썰’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화제가 되고 있다.

글쓴이는 “이번에 재수가 좋아서 승진했습니다. 한턱 쏘라고 해서 ‘당연히 쏴야죠. 뭐 먹으러 갈까요?’했더니 ‘소!소!소!’ 소리 밖에 안 들리더라고요”라며 운을 뗐다.

쪼들리는데.. 승진턱으로 94만 원 쏜 남성의 결말

그는 “요즘 한창 쪼들려서 힘든데 그래도 어쩔 수 없이 소고기 먹으러 갔습니다. 팀장님이 아시는 곳으로 갔는데 저한테는 가격이.. 겉으로는 맘껏 먹으라고 했지만 속으로는 ‘큰일났다’고 생각했습니다”라고 말했다.

쪼들리는데.. 승진턱으로 94만 원 쏜 남성의 결말

이어 “계산대에 섰는데 94만 원이 나왔습니다. 갑자기 식은땀이.. 카드 드리면서 ‘3개월이요’ 하면서 나왔습니다. 다들 잘 먹었다고 인사는 잘 하더라고요”라고 언급했다.

쪼들리는데.. 승진턱으로 94만 원 쏜 남성의 결말

그러면서 “저희 집 방향 대리 기사님 먼저 오셔서 차 타고 가려고 하는데 팀장님이 대리비하라고 주머니에 돈을 찔러 주시길래 괜찮다고 안 받으려고 했는데 막무가내로 찔러 주시더라고요”라고 말했다.

쪼들리는데.. 승진턱으로 94만 원 쏜 남성의 결말

그는 “집에 와서 확인해보니 5만 원짜리 10장이더군요. 식당에서 팀장님이 추가 주문 하시길래 엄청 속으로 욕했는데.. 죄송합니다. 그리고 감사합니다. 팀장님”이라며 글을 마무리했다.

쪼들리는데.. 승진턱으로 94만 원 쏜 남성의 결말

한편 이를 본 누리꾼들은 “다른 사람들한텐 쟤가 쏜 걸로 해서 체면 살려주고 실제로는 본인이 반 넘게 내는 대인배 팀장.. 부럽다” “승진인데 저 정도는 쏠만 하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쪼들리는데.. 승진턱으로 94만 원 쏜 남성의 결말

쪼들리는데.. 승진턱으로 94만 원 쏜 남성의 결말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