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블 영화 감독 “오징어게임 보지마세요” 발언한 진짜 이유

2021년 10월 6일

넷플릭스 ‘오징어게임’이 전세계적인 흥행을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 헐리우드 영화계에서도 이 작품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마블 영화 감독 오징어게임 보지마세요 발언한 진짜 이유

그 중 최근 가장 화제를 모은 것은 마블 스튜디오의 ‘토르: 라그나로크’ 연출한 타이카 와이티티 감독의 발언이다.

마블 영화 감독 오징어게임 보지마세요 발언한 진짜 이유

오징어게임을 시청한 타이카 와이티티 감독은 자신의 트위터에 직접 작품에 대한 소감을 짤막하게 남겼다.

그는 “오징어게임을 보지마라. 영어로 더빙된 것을”이라는 글을 남겼고, 이 글은 해외 넷플릭스 시청자들의 많은 공감을 샀다.

마블 영화 감독 오징어게임 보지마세요 발언한 진짜 이유

오히려 오징어게임 더빙 버전을 비판하고 오리지널 버전을 극찬한 셈.

마블 영화 감독 오징어게임 보지마세요 발언한 진짜 이유

실제 오징어게임을 본 해외 시청자들은 “한국 배우들 연기가 너무 좋아서 더빙이 그들의 연기력을 살리지 못한다”라며 “한국 배우들이 대사를 칠 때 내는 숨소리나 감정을 더빙으로는 전달하지 못한다”라고 평했다.

마블 영화 감독 오징어게임 보지마세요 발언한 진짜 이유

한편 타이카 와이티티 감독은 2022년 개봉하는 4번째 토르 시리즈 ‘토르: 러브 앤 썬더’의 메가폰을 잡았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넷플릭스 ‘오징어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