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이 OO같이..” 김구라 아들 그리가 새엄마를 처음 보고 한 생각

2021년 10월 6일

최근 김구라 아내의 출산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과거 그리가 했던 발언이 눈길을 끌고 있다.

얼굴이 OO같이.. 김구라 아들 그리가 새엄마를 처음 보고 한 생각

8월 13일에 방송된 JTBC ‘용감한 솔로 육아 내가 키운다’에서는 게스트로 김구라의 아들 그리가 등장해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내가 키운다’의 첫 게스트로 등장한 그리는 “내가 어떤 마음을 갖고 나와야 할 지 잘 모르겠더라”라고 입을 열었다.

얼굴이 OO같이.. 김구라 아들 그리가 새엄마를 처음 보고 한 생각

이어 “누나들이 아이들을 열심히 키우는 모습에 감명을 받고 가겠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나영은 “그리를 너무 어렸을 때부터 봤다. 너무 잘 자랐다. 신우와 이준이의 롤모델이다”라고 언급했다.

얼굴이 OO같이.. 김구라 아들 그리가 새엄마를 처음 보고 한 생각

김구라는 “그리가 그 일을 겪은 게 고등학생 사춘기였다. 근데 잘 넘겨줘서 고맙다”라고 고백했다.

덧붙여 “혹시라도 남아 있을지 모르는 마음의 상처를 잘 달래줬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얼굴이 OO같이.. 김구라 아들 그리가 새엄마를 처음 보고 한 생각

조윤희는 그리에게 “두 부자가 2년 남짓 같이 살았는데 이렇게 빨리 독립한 이유가 있나”라고 물었다.

얼굴이 OO같이.. 김구라 아들 그리가 새엄마를 처음 보고 한 생각

이에 그리는 “내가 하고 싶다고 했다”라고 대답했다. 김구라는 “독립을 한다고 했을 때 막을 명분이 없더라”라고 언급했다.

얼굴이 OO같이.. 김구라 아들 그리가 새엄마를 처음 보고 한 생각

그리는 “몇 년 살아보니까 여전히 독립이 좋다. 2주에 한 번 아빠를 보는 게 정말 반갑다”라며 “아빠도 같이 살고 있는 누나가 있으시니까”라고 덧붙였다.

이어 그리는 김구라와 재혼한 새엄마를 ‘누나’라고 부르는 것에 대해 “다른 호칭은 조금 어색하다. 그리고 얼굴이 누나 같다. 예쁘시다”라고 설명했다.

또 “한 번 저녁을 먹자고 하셔서 먹으러 갔다. 누나를 만나고 있다고 하셨다. 그래서 축하한다고 했다. 소개 받기 전에 왜 아빠를 아무도 안 데려갈까라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얼굴이 OO같이.. 김구라 아들 그리가 새엄마를 처음 보고 한 생각

이에 김구라는 “지도 만나는데 나도 만나야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JTBC ‘용감한 솔로 육아 내가 키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