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놀라운 오징어게임 “우린 깐부잖아” 해외 번역 수준

2021년 10월 8일

넷플릭스 ‘오징어게임’을 본 사람이라면 가장 강렬하게 남은 한 단어가 있다. 바로 ‘깐부’다.

너무 놀라운 오징어게임 우린 깐부잖아 해외 번역 수준

구슬 게임을 하기에 앞서 성기훈(이정재 분)과 오일남(오영수 분)은 서로의 ‘깐부’가 되기로 한다.

너무 놀라운 오징어게임 우린 깐부잖아 해외 번역 수준

극 중 오일남은 “서로의 구슬이나 딱지를 나누는 사람을 깐부라고 하지 않았느냐. 깐부 사이에는 네꺼 내꺼가 없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파트너인 줄 알았던 게임은 사실 서로의 구슬을 다 차지하고 반드시 한 명이 탈락하는 방식이었다.

너무 놀라운 오징어게임 우린 깐부잖아 해외 번역 수준

결국 성기훈은 치매를 앓고 있다는 오일남을 속여 구슬을 다 차지하려고 했고, 오일남은 이를 알면서도 일부러 기훈에게 져줬다.

자신에게 남은 구슬을 기훈에게 주며 일남은 “우리는 깐부잖아”라고 말하고, 기훈은 일남을 껴안고 오열한다.

너무 놀라운 오징어게임 우린 깐부잖아 해외 번역 수준

깐부라는 단어는 오징어게임 공개 후 온라인과 SNS에서 가장 많이 쓰이는 유행어가 됐다.

오징어게임 해외 더빙판에서도 깐부라는 단어를 대체할 수 있는 단어가 없다고 판단해 ‘깐부’라는 말을 그대로 사용하고 있었다.

너무 놀라운 오징어게임 우린 깐부잖아 해외 번역 수준

영어권 국가에서는 “위 아 깐부(We are 깐부)”라고 더빙이 됐고, 일본에서도 “깐부다로”로 깐부라는 단어가 그대로 번역됐다.

너무 놀라운 오징어게임 우린 깐부잖아 해외 번역 수준

이를 본 누리꾼들은 “깐부라는 단어의 의미를 살린 좋은 번역이다” “마땅히 대체할 단어가 없기도 하다” “해외에서도 깐부라는 말이 유행할 것 같다”는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넷플릭스 ‘오징어게임’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