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미 극도로 싫어합니다” 글 올려 난리 난 유명인

2021년 10월 13일

한 유명 여자 모델이 ‘오조오억’ 이라는 단어를 사용했다가 페미니스트라고 비난을 받았다.

페.미 극도로 싫어합니다 글 올려 난리 난 유명인

지난 12일 모델 겸 유튜버 쏘블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수영복 사진을 여러 장 올리며 “사진 오조오억개 남음. 언제 다 풀지. 나의 레드 손톱이 한몫한 예쁜 사진”이라는 글을 올렸다.

이를 본 일부 남초 커뮤니티에서는 ‘오조오억’이라는 단어를 문제 삼으며 쏘블리를 페미니스트라고 비난했다.

페.미 극도로 싫어합니다 글 올려 난리 난 유명인

‘오조오억’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매우 많다’라는 의미로 여초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사용되어 온 단어다.

최근에는 이 단어가 남성 혐오적 맥락에서 사용되고 있는 단어라고 지적받은 바 있다.

페.미 극도로 싫어합니다 글 올려 난리 난 유명인

논란이 거세지자, 쏘블리는 “오조오억 개는 사진이 셀 수 없이 많다는 의미로 4~5년 전부터 유행어처럼 썼던 단어다”라며 글을 올렸다.

그는 “댓글에서 그쪽이시냐면서 말 같지도 않은 꼬투리 잡는 인간들 때문에 짜증 나서 글 수정한다”라고 불쾌한 심경을 드러냈다.

페.미 극도로 싫어합니다 글 올려 난리 난 유명인

그러나 논란이 쉽게 가라앉지 않자, 쏘블리는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이번 게시글로 마음 상하신 분들께 정말 죄송하다”라며 “4~5년 전쯤 인스타를 하다가 ‘오조오억’이라는 단어를 접하게 됐고 ‘셀 수 없이 많다’라는 의미로 사용되는 유행어로만 알고 몇 번 사용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처음에는 억울하고 너무 화가 나는 마음에 오늘 스토리에 감정적으로 글을 올렸다”라며 “하지만 많은 관심을 받는 직업인만큼 좀 더 이성적으로 생각하고, 문제가 될 수 있는 표현을 더 알아보지 않고 게시하는 것에 대해 큰 문제로 생각했어야 했는데 감정적으로 미숙한 행동을 한 것에 대해 큰 책임을 느끼고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라고 사과했다.

페.미 극도로 싫어합니다 글 올려 난리 난 유명인

그러면서 쏘블리는 “결론적으로 페미 아니고 페미 정말 극도로 싫어한다. 페미, 메갈 상종도 안하고 앞으로 단연코 그럴 일 없다”라고 덧붙였다.

페.미 극도로 싫어합니다 글 올려 난리 난 유명인

또한 그는 “이슈와 관련 없는(가족 들먹이는 댓글 등) 댓글은 선처 없이 모두 고소하겠다”라는 입장도 밝혔다.

페.미 극도로 싫어합니다 글 올려 난리 난 유명인

한편 쏘블리는 유명 란제리 모델 겸 유튜버로, 최근 진행된 미스 맥심 콘테스트에서 4라운드 1위를 차지하며 결승에 올랐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쏘블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