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도 못생긴 게..” 동료 선수 외모 비하한 운동 선수

2021년 10월 15일

배구 선수 이다영에 이어 또 다른 여자 배구 선수가 큰 비난을 받고 있다.

얼굴도 못생긴 게.. 동료 선수 외모 비하한 운동 선수

지난 14일 GS칼텍스 소속 최은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소속팀 외국인 선수 생일 축하 파티 인증샷을 올렸다.

그런데 그는 외국인 선수의 얼굴을 비하하며 조롱 담긴 글을 함께 써 논란에 휩싸였다.

얼굴도 못생긴 게.. 동료 선수 외모 비하한 운동 선수

최은지는 “‘얼굴도 못생긴 게 왜 태어났니’라고 (노래) 하는데 좋아함ㅋㅋㅋㅋㅋㅋㅋㅋ”이라고 글을 남겼다.

이를 두고 동료 선수의 외모를 대놓고 비하했다는 비난이 나왔다. 또한 상대 선수가 한국어를 잘 알지 못한다면 더더욱 문제라는 지적도 나왔다.

얼굴도 못생긴 게.. 동료 선수 외모 비하한 운동 선수

누리꾼들은 “가사 못 알아듣는 사람한테 하는거면 좀 그렇다”, “인성이 별로다”, “외모비하 못 알아 듣고 웃는 걸 귀엽다니”, “인종차별이다”, “왜저러냐” 등의 댓글을 남겼다.

반면 단순히 장난일 수 있는데 지나친 비난이라는 반응도 나왔다.

얼굴도 못생긴 게.. 동료 선수 외모 비하한 운동 선수

또한 일부 누리꾼들은 “상대 선수는 배구 커뮤니티에서 자주 외모로 비하당하던 사람”이라며 최은지가 알고 그랬다는 의견도 나왔다.

얼굴도 못생긴 게.. 동료 선수 외모 비하한 운동 선수

한편 최은지가 조롱한 외국인 선수 모마는 최근 카메룬 국가대표로 출전한 아프리카 네이션스 챔피언십에서 뛰어난 활약을 하며 팀을 우승으로 이끌었다.

얼굴도 못생긴 게.. 동료 선수 외모 비하한 운동 선수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최은지 인스타그램,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