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물 논란’ 터진 김종국 실시간 의사가 발표한 호르몬 수치 결과

2021년 11월 12일

가수 겸 방송인 김종국이 호르몬 수치 검사 결과를 공개했다.

김종국은 11일 자신의 유튜브채널에 ‘HRT? TRT? 호르몬 대체 용법이요? 제발 운동 먼저 해보세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 그는 해외 유명 헬스 유튜버 그렉 듀셋이 ‘로이더'(약물로 근육을 키우는 사람) 의혹을 제기한 사실이 알려진 다음 날인 6일 오전 병원에서 혈액검사를 받았다고 언급했다.

영상 속 김종국은 동네 병원을 찾아 자신이 남성호르몬을 맞는다는 얘기가 뉴스에도 나와 하루 빨리 검증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남성호르몬 수치를 검사하면 어느 정도 (호르몬 주사 여부가) 나오냐”라고 물었다.

신용주 원장은 “(남성 성호르몬) 테스토스테론도 일종의 스테로이드다. (스테로이드를) 맞고 나면 극명한 수치 차이가 나타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 병원에서 종국 씨는 맞은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에 김종국은 “혈액검사 결과로 (호르몬) 주사를 맞았는지 알 수 있느냐”고 다시 묻자 신 원장은 “알 수 있다”고 대답했다.

또 김종국이 “2년 전 9.24가 나왔다”고 하자, 신 원장은 “진짜 뭐 맞으신 거 아니죠? 어마어마하다. 수치의 정확한 기준은 없지만, 평균적으로 5로 보고 있다”며 감탄했다.

신 원장은 “남성호르몬을 올릴 수 있는 방법은 외부주입이나 운동, 두 가지 밖에 없다”며 김종국의 혈액을 외부기관에 보내 결과를 검증하겠다고 언급했다.

김종국은 3일 뒤인 9일 병원을 다시 찾았다. 확인한 결과, 호르몬 수치는 8.38이었다.

신 원장은 “2년 전보다는 좀 떨어졌지만 매우 높은 수치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성장기가 지나면 연령에 따라 수치가 감소하는데, 김종국의 호르몬 수치는 상위 1% 안에 들어가는 수치로 보인다. 의학적으로 테스토스테론을 만드는 전구물질이 있는데, 그것 또한 평균 이상”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외부에서 호르몬을 주입하면 테스토스테론을 만드는 전구물질 수치는 올라가지 않는다. 지난 검사보다 남성호르몬 수치가 떨어졌지만, 동년배에 비해 월등히 높다”고 언급했다.

신 원장은 “그 전에 비교해 봤을 때 전구물질도 정상범위보다 훨씬 높다. 운동을 통해서도 상승한다. 자연스럽게 변화해 올라간 수치기 때문에 그것만으로 외부에서 주입했다고는 말하기 어렵다”고 진단했다.

김종국은 결과지를 공개하며 “(로이더 주장을 하는 사람들은) ‘옛날에 약을 했기 때문에 확인이 안 된다’고 주장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도핑에선 (그 결과가) 나올 것이다. 이번엔 내가 할 수 있는 가장 빠른 검사를 받은 거다. 이제는 상식이 통하는 분들과 소통하려고 한다. 할 수 있는 건 최선을 다해 해볼 것”이라고 말했다.

김종국은 9일 유튜브채널 커뮤니티에 로이더 논란을 정면돌파하기 위해 WADA(세계반도핑기구) 기준 391가지 도핑검사 진행한다고도 언급했다.

앞서 구독자 120만명을 보유한 그렉 듀셋이 지난달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김종국의 ‘약물 복용’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그는 “45세에는 25세, 35세에서 분비되는 남성호르몬 레벨을 가질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렉 듀셋은 김종국이 ‘로이더’일 것이라고 장담하며 100만 달러를 걸었다.

이에 김종국은 “필요하다면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검사를 다 받아볼 작정”이라며 약물 의혹에 반박했다.

그러나 듀셋은 7일(현지시간) “김종국이 열심히 하니까 무조건 내추럴일까? 로이더는 로이더를 알 수 있다. 몸의 차이를 구분할 수 있다”며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유튜브 ‘김종국’, 유튜브 채널 ‘greg doucette’, 김종국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