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종전선언 임박

2021년 11월 17일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한국과 미국이 종전선언의 내용에 대한 협의를 상당히 진척시켰다는 신호가 잇따라 나와 주목된다.

[속보] 종전선언 임박

최근 한국 정부 고위 당국자들은 한미가 대북대화 재개방안의 하나로 추진 중인 종전선언에 대한 조율이 상당 부분 마무리됐다는 취지의 언급을 연이어 내놓았다.

한미일·한미 외교차관 협의차 지난 14일(현지시간) 미국을 방문한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은 워싱턴DC 인근 덜레스공항에서 취재진과 만나 종전선언 추진과 관련해 “지금 연말 국면이고 조만간 좋은 결과가 있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속보] 종전선언 임박

정의용 외교부 장관도 지난 11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종전선언의 형식, 내용에 관해 미국 측과 최근 아주 긴밀히 협의를 진행해오고 있다”며 “한미 간에 상당히 조율이 끝났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미국도 종전선언의 필요성, 어떤 형식으로 어떤 내용으로 추진해야 하는지에 관해 우리 정부와 의견이 거의 일치한다”고 말했다.

[속보] 종전선언 임박

한미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9월 유엔 총회에서 제안한 종전선언의 유용성에 공감하고 문안에 대해 협의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당국자 발언으로 미뤄볼 때 공동의 문안 마련에도 가까워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한 소식통은 “문안 조율 협의가 잘 진행되고 있다”며 “(문안 성안에) 시간이 오래 걸리지는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속보] 종전선언 임박

다만 한미가 문안을 완성해도 북한이 종전선언 제안을 수용하려면 전달 시점과 방식 등이 중요한데, 이에 대해서는 한미 간 논의가 아직 더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최종건 차관은 공항에서 취재진에 “종전선언 추진에 있어 한미 간에 이견이 없고 이것을 언제, 어떻게 하는 방법론을 논의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미는 공동의 문안이 만들어져도 바로 제안하기보다는 종전선언을 둘러싼 북한의 기류를 살펴보고 전달 시점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는 인식으로 전해졌다.

[속보] 종전선언 임박

북한이 문 대통령의 종전선언 제안에 일면 호의적 반응을 내놓으면서도 ‘적대시정책 철회’를 선결 조건으로 내건 만큼 종전선언 논의에 당장 응할 것이라는 보장이 없기 때문이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16일 ‘비핵화 대화 재개를 위한 마중물로 종전선언을 먼저 북한에 제의하는 것인지, 아니면 북한이 대화의 장으로 나오면 이를 제의하는 것인지’를 묻자 “상황 진전을 보아 가면서 북한 등 필요 부문과의 소통은 적절한 시기에 적절한 방식으로 진행해 나가게 될 것”이라고 답했다.

종전선언을 북한에 제안하기에 앞서 상황 진전 여부를 먼저 살펴야 한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미국 측이 종전선언과 관련해 “한국과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면서도 여전히 다소 신중한 태도를 보이는 것도 대북 제안 시점에 대해 협의가 아직 마무리되지 않았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속보] 종전선언 임박

최근 한국을 방문한 대니얼 크리튼브링크 미 동아태차관보는 12일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공은 북한의 코트에 있다”며 “북한의 답을 기다리고 있다”고 강조한 바 있다.

북한이 종전선언 제안에 응할지 불투명한 상황에서 미국이 적극적으로 추가 대북 제안에 나서는 모습을 보이는 것을 경계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