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인천 층간소음 여경 사건 남경도 같이 도망

2021년 11월 23일

여경이 도망을 가 논란이 되고 있는 인천 층간소음 사건에서 여경뿐만 아니라 남경도 도망을 간 사실이 확인됐다.

[속보] 인천 층간소음 여경 사건 남경도 같이 도망

23일 연합뉴스 취재에 따르면 인천 논현경찰서 모 지구대 소속 남경인 A 경위는 지난 15일 오후 5시 5분께 인천시 남동구 한 빌라 3층에서 발생한 흉기난동 사건 당시 빌라 내부로 들어왔다가 다시 밖으로 나왔다.

사건이 발생하기 직전 A 경위는 빌라 밖에서 3층 집주인이자 신고자인 60대 남성 B씨와 대화를 하고 있었다. 빌라 3층에는 B씨의 아내와 20대 딸, 여경인 C 순경이 있었다.

[속보] 인천 층간소음 여경 사건 남경도 같이 도망 [속보] 인천 층간소음 여경 사건 남경도 같이 도망

이때 빌라 4층 주민 D(48)씨가 3층으로 내려와 B씨 아내의 목 부위에 흉기를 휘두르자 C 순경이 현장을 벗어나 1층으로 내려왔다.

A 경위는 비명을 듣고 빌라 3층으로 올라가는 B씨를 따라 빌라 내부로 진입했다가 1층으로 황급히 내려오던 C 순경과 함께 다시 밖으로 나왔다.

[속보] 인천 층간소음 여경 사건 남경도 같이 도망 [속보] 인천 층간소음 여경 사건 남경도 같이 도망

당초 알려진 것과 달리 여경뿐만 아니라 남경까지 경찰관 2명 모두 현장을 이탈한 셈이다. 당시 A 경위는 권총을, C 순경은 테이저건을 각각 소지하고 있었으나 가해자를 제압하지 않고 사실상 도망친 꼴이다.

A 경위는 C 순경과 마찬가지로 구급·경력 지원 요청 등을 이유로 현장을 이탈했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이후 공동 현관문이 잠기는 바람에 다른 주민이 문을 열어준 뒤에야 빌라 내부로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속보] 인천 층간소음 여경 사건 남경도 같이 도망 [속보] 인천 층간소음 여경 사건 남경도 같이 도망

이들이 현장을 벗어난 사이 B씨의 딸은 D씨의 손을 잡고 대치하고 있었고, B씨가 몸싸움을 벌인 끝에 D씨를 제압했다. A 경위 등은 D씨가 제압된 뒤 현장에 합류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사건으로 B씨의 아내는 목 부위를 흉기에 찔려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으며 뇌경색이 진행돼 수술을 받았다.

[속보] 인천 층간소음 여경 사건 남경도 같이 도망 [속보] 인천 층간소음 여경 사건 남경도 같이 도망

경찰 내부에서는 이번 경찰관들의 현장 부실 대응 사태와 관련해 C 순경보다도 A 경위의 책임이 더 크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C 순경은 작년 12월 중앙경찰학교에 입교해 6개월간 교육을 마치고 현장에 배치된 ‘시보’ 경찰관으로 단 한 번도 물리력 대응훈련을 받지 못한 상태였지만, A 경위는 2002년 경찰에 입문해 19년간 여러 부서에서 근무한 경력이 있기 때문이다.

[속보] 인천 층간소음 여경 사건 남경도 같이 도망

인천경찰청 관계자는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이라 당시 상황에 대해 구체적인 내용을 밝히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