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SNS 뒤집어놓고 있는 미스코리아 출신 스님 정체

2022년 1월 14일

미스코리아 출신 보타 스님(50)이 토굴에서 생활하는 사연을 공개했다.

미스코리아 출신 보타 스님(50)이 토굴에서 생활하는 사연을 공개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에서는 1994년 미스코리아 인천 선 출신으로 현재 보타 스님으로 살아가는 차우림씨가 출연

지난 13일 방송된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에서는 1994년 미스코리아 인천 선 출신으로 현재 보타 스님으로 살아가는 차우림씨가 출연했다.

미스코리아 출신 보타 스님(50)이 토굴에서 생활하는 사연을 공개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에서는 1994년 미스코리아 인천 선 출신으로 현재 보타 스님으로 살아가는 차우림씨가 출연

좁은 토굴에서 6개월 째 수행을 하고 있다는 그는 “생활하는 건 불편한 게 많지만 참아내야 한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내가 정말 업이 많구나, 내가 죄를 많이 지었구나, 가슴에 묻을 일들이 너무 많다”라며 “춥고 아리고 그렇지만 이런 고행과 시련을 통해서 큰 가르침을 얻고자 하니까 행복한 마음으로 기꺼이 하고 있다”고 했다.

미스코리아 출신 보타 스님(50)이 토굴에서 생활하는 사연을 공개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에서는 1994년 미스코리아 인천 선 출신으로 현재 보타 스님으로 살아가는 차우림씨가 출연

그는 “항상 화려함 속에 있다가 결혼도 굉장히 화려하게 했다, 주례도 대통령 비서실장님이 해주시고 다들 부러워하는 친구들이 많았는데”라고 말하며 “IMF 오면서 그때 많이 무너졌다, 그때 부도를 맞아서 집도 넘어가고 차도 다 압류당했다”라고 전했다.

미스코리아 출신 보타 스님(50)이 토굴에서 생활하는 사연을 공개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에서는 1994년 미스코리아 인천 선 출신으로 현재 보타 스님으로 살아가는 차우림씨가 출연

이어 결혼 4년 만에 남편이 사고로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고, 이후 아들마저 갑자기 병을 얻자 그는 출가를 결심했다고 털어놨다.

또한 보타 스님은 “부모님께는 죄송하지만 속세로 돌아오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다 저도 그러고 싶은 마음이 없다. 저는 이미 제가 갈 길을 정했고 머리만 깎는다고 되는 게 아니다”라며 “그 정도 각오 없이 결정한 일도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미스코리아 출신 보타 스님(50)이 토굴에서 생활하는 사연을 공개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에서는 1994년 미스코리아 인천 선 출신으로 현재 보타 스님으로 살아가는 차우림씨가 출연

<저작권자(c) 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