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가 된 어느 흔한 대학교수 위엄

2016년 5월 3일

tt1

<출처:온라인커뮤니티>


 

3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흥미로운 사진 한장과 설명이 올라왔다.

주차스티커로 보이는 하트 모양 안에 ‘이곳은 주차장이 아닙니다. 보행자 및 차량 통행 안전을 위하여 주차장에 주차 해주세요! -제36대  학생자치회-‘ 라고 표시됐다.

그런데 그 글귀 아래로 직접 펜을 들고 적은듯한 메모가 적혀있다.

바로 ‘ 나 교수다 이놈들아!’라는 글귀다.

사진을 올린 당사자는 “비단 위의 교수뿐만 아니라 각계 각층의 다양한 사람들이 나이, 직책, 계급등으로 자신은 법이나 규칙에서 벗어나도

상관없는 사람이라고 생각하는 이들이 많다는게 문제.”라고 적었다.

대부분 모 대학의 자치회 학생들이 보행자 안전과 주차 질서를 위해 마련한 스티커로 보이지만 이들의 모범이 돼야 할 교수가 권위를 앞세워 호통하는 듯한

메모를 남긴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의견이 주를 이뤘다.

그러나 실제 교수가 적은 글인지 등 진위여부가 확실치 않아 그냥 학생들이 장난을 친 단순한 오해의 사진일 수 있다는 의견도 나왔다.

한편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만약 진짜라면 교수가 벼슬인줄 아나보네…”, “저런 교수님이 과연 진짜 존재할까?”, “학생들의 장난 같은데?” 등의 다양한 의견을 나타냈다.

에디터 추천기사   독서실 문서작업, 민폐인가 권리인가

장재성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