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제 ’60kg’ 몸무게가 공개된 여배우의 ‘걸크러쉬’ 일침

“몸무게가 60kg라는데…”

왜 그리 몸무게에 집착하는 건지. 그리고 여기, 자신에게 적은 몸무게를 강요하는 사람들을 향해 제대로 사이다 발언을 쏟은 한 여배우가 있다.

그 주인공은 중국의 대표 미녀 배우 판빙빙. 사건은 지난 2014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판빙빙은 중국 드라마 ‘무측천전기’ 제작발표회에서 몸무게를 당당하게 공개했다. 많은 사람들 앞에서 체중계 위에 오르는 용기를 낸 것.

그런데 왜 갑자기 몸무게를 공개한 걸까. 이는 과거 동료 배우 장펑이가 판빙빙의 몸무게를 60kg이라고 폭로한 것을 증명하기 위해 판빙빙이 직접 나선 것.

이날 판빙빙은 신발을 벗고 체중계 위에 올라갔고, 53.5kg가 나왔다. 다만, 해당 체중계는 10kg 가량 적게 나오는 체중계였기에 10kg을 더해야 했다.

결국 판빙빙의 몸무게는 체중계 숫자에 10kg을 더한 60kg 이상이었다.

술렁이는 현장. 그러나 판빙빙은 개의치 않았다. 그는 “살 쪄도 괜찮다. 예쁘면 된다”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반박불가. 당당한 그녀의 태도가 새삼 멋지다. 그렇다. 판빙빙은 예뻤다.

꽃돼지윤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 사진 = 판빙빙 인스타그램 및 게티이미지뱅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