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동안 발 안 씻은 남성 때문에 ‘닥터피쉬’ 떼죽음 당했다”

발에 있던 각질을 뜯어먹던 닥터피쉬에 갑자기 죽어가기 시작했다.

지난 9일 (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월드오브버즈는 10년 동안 발을 씻지 않고 마사지 가게를 찾은 한 남성 때문에 닥터피쉬가 모두 죽어버린 사건에 대해 전했다.

중국 베이징에 살고 있다는 회사원 웡(Wong)은 그동안 일을 열심히 하느라 자신을 가꿀 시간이 많지 않았다.

웡의 부모님은 여자친구도 없이 외롭게 일만 하는 아들이 안타까워 직접 아들에게 소개팅을 시켜줬고, 다행히 두사람은 서로가 마음에 들어 곧 연인 사이가 됐다.

어느날, 웡의 여자친구는 그에게 마사지 가게에 가 ‘물고기 스파’를 받자고 제안했다.

물고기 스파는 사람의 피부 각질을 뜯어먹는 닥터피쉬가 있는 수조에 발을 담그고 있는 형식의 마사지다.

웡은 여자친구의 부탁에 어쩔 수 없이 물고기 스파를 받으러 갔지만, 내심 불안한 마음이 있었다. 그는 10년 동안 발을 씻지 않았기 때문.

수조에 발을 넣기 위해 신발을 벗은 웡은 여자친구가 발 냄새를 맡을까 재빠르게 발을 물에 담궜다.

여자친구가 자신의 ‘비밀’을 눈치채지 못했다고 생각한 웡, 하지만 문제는 ‘물고기 스파’ 마사지가 모두 끝난 후 발생했다.

그가 발을 담갔던 물 속의 닥터피쉬가 모두 죽어버렸기 때문.

물에서 나는 악취를 맡은 가게 주인은 웡이 일부러 닥터피쉬들을 ‘독살’했다고 생각했고, 그에게 손해배상을 요구하기 시작했다.

어쩔 수 없이 웡은 가게 주인에게 자신이 10년 동안 발을 씻지 않았음을 고백했다고.

처음에 가게 주인은 웡의 말을 믿지 않았지만, 진심을 담아 사과하는 웡의 모습에 더는 추궁하지 않기로 하며 사태를 일단락됐다.

이 사연이 알려지자 많은 사람들은 웡이 여자친구와 이별하지 않았을까 걱정했지만, 다행히 아직까지 여자친구는 웡에게 이별 통보는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웡이 경험했던 ‘닥터피쉬’에 대해 전문가들은 무좀 같은 발 관련 질환이나 피부염이 전염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tvN ‘SNL’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