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검이 미성년자 신분에 8억 빚 떠안은 이유 (+파산신청)

김지윤 기자 2018년 2월 1일 입력
						
						

배우 박보검이 과거 고액의 파산신청을 하게 된 사연이 재조명 받고 있다.

과거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아버지로 인해 수난을 겪은 스타들의 안타까운 사연이 전해졌다.

특히 한 기자는 박보검을 언급했다.

그는 “박보검 아버지가 8억 원 빚을 졌다. 2008년 대부업체에서 3억 원을 빌렸는데 대출 과정에서 당시 미성년자인 박보검을 연대보증인으로 등록했다”라고 말문을 뗐다.

이후 박보검에게 연예계 활동 수입이 발생해 연대보증인 박보검에게 채무 변제 요구가 왔다고.

이자율이 높아 원금 3억 원이 8억 원으로 증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다른 기자는 “신인배우가 감당할 수 없는 돈이었다. 결국, 박보검은 2014년 개인 파산, 면책 신청을 했다. 22세 어린 나이에 파산 절차를 밟게 된 것”이라고 사정을 설명했다.

또한 “법원은 3천만 원 변제 시 채무를 탕감하는 중재안을 제시했다. 대부업체가 이를 동의해 파산절차가 종결됐다. 1년 뒤 이 사실이 알려졌고 소속사 측은 ‘개인적인 일이라 구체적인 언급은 힘들다’고 입장을 내놨다”고 밝혔다.

실제로 박보검은 영화 ‘차이나타운’에서 악성 채무자의 아들 역할을 맡아 연기한 적이 있다.

당시 박보검은 “나와 흡사한 점이 많다. 특히 어느 신에선 연기하기가 힘들고 괴로웠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한편 박보검은 지난 2011년 영화 ‘블라인드’로 데뷔하여 ‘응답하라 1998’, ‘구르미 그린 달빛‘ 등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꽃돼지윤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영화 ‘차이나타운’ 및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