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 안에 고통 없이 죽을 수 있다는 ‘안락사’ 기계

송시현 기자 2018년 3월 28일 입력
						
						

1분 안에 고통 없이 죽을 수 있는 ‘안락사’ 기계가 생긴다.

지난 4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최근 호주의 필림 니스케(philip Nitschke) 박사는 1분 만에 고통 없이 죽을 수 있는 안락사 기계인 ‘사르코(Sarco)’를 개발하고 있다고 전했다.

22년 동안 안락사 분야를 연구해 온 필립 니스케는 네덜란드의 엔지니어 알렉산더 바니크(Alexander Bannick)와 함께 안락사 기계를 만들고 있으며, 2018년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안락사 기계인 사르코는 작동시키면 내부에 액체 질소가 분사돼 산소 농도가 5% 아래로 떨어져 1분 안에 의식을 잃고 사망하게 된다.

이 기계가 있으면 제한 된 약물을 사용하거나 정맥에 주사를 놓는 등의 전문 지식이 없더라도 안락사가 가능해진다.

니스케 박사는 ‘사르코’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가장 먼저 온라인 테스트를 통해 정신 감정을 받아야 하며, 정신이 건강하다는 판정이 나오면 누구나 기계에 들어가 ‘안락사’를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사르코는 3D 프린트로 인쇄해 어디서나 조립이 가능하도록 설계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만약 사르코가 개발된다면 스위스처럼 안락사가 합법화된 나라에서 가장 먼저 활용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니스케 박사는 “사르코를 통해 사람들은 더욱 평화롭고 우아한 죽음을 맞이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니스케 박사의 안락사 기계가 오히려 자살을 종용할 수 있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미국의 프로라이프 그룹은 “니스케 박사는 자살을 마치 정상적인 것으로 미화하고 있다”며 사르코 개발에 반대했다.

한편, 지난달 29일 호주 빅토리아주 의회는 안락사 합법화 법안을 통과시켰으며, 해당 법은 2019년 6월 발효된다.

안락사 법에 따라서 수명이 6개월 미만인 18세 이상 말기 환자는 최소 1년 빅토리아주에 살았을 경우 안락사를 선택할 수 있다.

대니얼 앤드루스 주총리는 “호주 주로는 처음으로 안락사 법이 통과되면서 말기 환자들에게 삶의 마지막에 마땅히 누릴 수 있는 존엄성을 줄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dailymail, Life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