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지가 세안 후 ‘절대’ 하지 않는다는 행동 (+반전주의)

김지윤 기자 2018년 4월 16일 입력
						
						

피부 관리의 시작은 평소의 자그마한 습관부터가 아닐까.

장난 아니라는 요즘의 초고화질 TV 화질에서도 살아남는 ‘꿀피부’ 연예인들의 피부 비결을 알아봤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수지의 꿀피부 비법’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과거 수지는 SBS ‘한밤의 TV연예’를 통해 “진한 메이크업 때문에 뾰루지가 나지만 내 비법대로 하면 금방 없어지는 것 같다”라며 자신만의 424 세안법을 공개했다.

수지의 424 세안법은 오일 세안 4분, 거품 세안 2분, 헹구기 4분으로 그녀만의 세안 비법이다.

특히 거품세안은 충분한 거품으로 해 자극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해야 하며 2분을 넘기지 않아야 한다. 너무 오래할 경우 피부가 건조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마지막 헹구기는 미온수로 헹군 후 다시 한 번 찬물로 세안해 모공을 수축시켜준다.

수지 424 세안이 끝난 후에는 수건으로 얼굴을 닦지 않고 말린 손으로 톡톡 두드려 남은 물을 흡수시켜줘야 한다. 이것이 바로 키포인트!

사실 이는 수지뿐만 아니라 많은 여자 연예인들의 세안 꿀팁.

고현정, 소유 역시 세안 후 수건을 사용하지 않는 연예인으로 유명하다. 수건으로 얼굴의 물기를 모두 닦아내면 피부 속 수분이 수건에 흡수돼 피부가 건조해지기 때문.

세안 후에는 적당량의 물기만 닦아 내는 것이 바람직하다.

하지만 재밌는 것은 베댓이다.

수지가 과거 한 리얼리티 프로그램에서 세안 후 수건으로 얼굴을 닦는 모습이 포착됐기 때문.

이에 한 누리꾼은 “제 친구 중에 수건 안 쓰는 애가 저렇게 가장자리 물 흐르는 부분만 수건으로 닦더라고요. 그런 걸 수도 있는데”라고 나름 일리있는 의견을 내놓았다.

하.지.만…

누리꾼들의 결론은 간단했다.

피부는 그냥 타고나는 걸로…☆

꽃돼지윤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방송화면 캡처, 소유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