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주 만에 ‘9kg’ 뺐다는 유튜버 윰댕의 다이어트 방법

유튜버 윰댕이 2주만에 몸무게 9kg을 감량한 비법을 공개했다.

지난 16일 유튜버 윰댕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2주간 -9kg, 내 다이어트 방법’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해 누리꾼들에게 큰 화제가 되고 있다.

윰댕은 자신의 다이어트 방법이 개인적인 방법에 불과하다고 강조하며 참고만 하라는 말과 함께 자신만의 다이어트 방법을 소개했다.

이날 영상에서 윰댕은 9kg을 감량하기 위해 주로 샐러드를 먹었다고 전했다.

그는 “배가 고플 때마다 샐러드를 소스 없이 먹는다. 계란, 아보카도, 새우, 닭 가슴살, 베이컨 샐러드도 있다”고 말했다.

윰댕에 따르면 샐러드는 종류별로 먹고 싶은 만큼 먹는다고. 간식을 먹고 싶을 때는 간단한 과일이나 오이, 우유, 바나나, 치즈, 견과류 등을 조금씩 먹는다고 밝혔다.

탄수화물은 밥 대신 바나나, 고구마로 대체하며 소금, 설탕도 거의 먹지 않았다고 한다.

이런 식단을 유지하다보면 3일째부터 배가 별로 안 고파지고, 6끼까지 먹던 샐러드를 3끼 정도만 먹게됐다고 한다.

이 때문에 식단 조절이 그렇게 힘들지 않았다는 윰댕. 그는 “나 같은 경우에는 (이 방법으로) 첫째 주에 많이 빠지고, 2주차 접어들면서 유지기간을 가지게 됐다”고 전했다.

2주 이후부터는 밥을 조금씩 먹기 시작하며 몸무게 체크를 하면서 큰 변동이 없으면 일반식을 먹기 시작한다고 한다.

윰댕은 이런 방법으로 70kg에서 61kg까지 살을 빼고 요요 현상도 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나 샐러드 좋아하는데” “해봐야겠다” “요새 다시 리즈찍고있던데” “건강했으면”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Youtube ‘윰댕(yum-ca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