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걸음이면 역에 도착한다는.. 전설의 ‘역세권’ 모음

송시현 기자 2018년 4월 17일 입력
						
						

집앞이 바로 전철역이라면 얼마나 편할까?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전설의 역세권”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누리꾼들에게 큰 화제가 되고 있다.

일반적으로 얘기하는 역세권은 지하철에서 5-10분 거리에 있는 지역을 의미한다. 이는 거리 반경이 아닌 실제 걷는 거리로 10분 이내를 말한다고.

하지만 그것보다도 더 짧은 역세권 집이 있다.

신이문역 5번 출구로 밝혀진 이곳은 집에서 나와 단 1초면 역에 도착한다.

이곳은 서울 지하철 5호선 남태령역으로 3초 역세권으로 매우 유명해진 곳이다. 현재 건물은 철거됐으며 재개발 중이라고.

가장 유명한 역은 온수역 4번출구에 위치한 집이다.

무려 집 안에 역이 있다는.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전철 지나갈때마다 집 흔들릴듯” “너무 시끄러울거같네” “실화냐”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