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24살 – 여자 12살’때 사귄 커플 최근 근황

송시현 기자 2018년 4월 27일 입력
						
						

모두를 충격에 빠뜨린 커플 근황이 공개됐다.

지난 2012년 열애 소식을 발표한 중국 가수 장무이와 모델 아키바 미키의 근황이 공개됐다. 두 사람은 6년전 각각 24살, 12살이었다. 즉 24살 성인 남성이 12살의 미성년자와 사귄다고 발표했던 것.

두 사람은 아키바가 8살이던 해에 처음 만났다고 한다. 장무이는 캐나다 출신 교포의 아키바의 중국어 선생님으로 고용됐었다고. 열애 발표 당시 두 사람은 “첫눈에 반했다”고 털어놓은 바 있다.

모두를 충격에 빠뜨렸던 두 사람은 아직까지 변함없는 사랑을 지켜오고 있다. 지난 4일 장무이는 자신의 웨이보에 아키바 미키가 웨딩드레스를 입고 있는 사진을 올려 결혼설이 불거지기도.

그는 웨딩드레스 사진과 함께 “너는 나에게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그림을 보여줬어”라는 글을 함께 올렸다.

SNS에 올라온 두 사람의 근황 사진이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12살이 여자로 보이나…? 24살이?” “이거 따라하면 범죄자 됩니다” “옥저의 민며느리제….”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