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훈 번역가가 ‘어벤져스 : 인피니티 워’를 오역한 이유 (ft. 구글 번역기 설)

2018년 4월 30일
						
						

개봉 5일 만에 400만명이 관람하며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어벤져스 : 인피니티 워’.

현재 ‘어벤져스 : 인피니티 워’는 박지훈 번역가의 오역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특히 닥터 스트레인지의 대사 “It’s end game”이라는 대사를 “가망이 없다”고 번역한 부분이 가장 큰 오역으로 지적 받고 있다.

이 부분은 “가망이 없다”는 뜻이 아닌 “마지막 단계”, 혹은 “최종 단계”라고 번역해야 맞는 말이라고.

이 때문에 한 누리꾼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박지훈 번역가에게 더 이상 번역을 맡기지 말아야 한다며 퇴출 청원을 올리기까지 했다.

그렇다면 박지훈 번역가는 왜 이런 ‘오역’을 하게 된걸까?

스타뉴스에서 보도하기를 이번 번역은 주요 장면은 블라인드 된 영상이 주어지고 스크립터를 받아 번역이 이뤄졌다고 한다.

스타뉴스에 따르면 박지훈 번역가는 “It’s end game”을 ‘어벤져스4’에 대한 궁금증을 유도하기 위해서 “가망이 없다”는 의미로 번역했다고 한다. 3편을 그렇게 마무리해야 4편에서 반전이 있을 때 더 큰 충격을 줄 수 있기 때문.

일부 누리꾼들은 박지훈 번역가가 ‘구글 번역기’를 사용했다고 추측하기도 한다.

“We are in the end game now”라는 문장의 띄어쓰기를 잘못해 “우리는 이제 끝장이다”라고 해석했다는 것.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변명도 참 말같지도 않은 소리를 하네” “번역가 바꾸는게 그리 어렵나” “구글 번역기 신빙성 있네” “서양식 드립 나오는 영화나 미드 대사는 미국사는 사람들이 해야 제맛임”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 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버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