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웹툰산업 규모 1천719억원…회당 600만원 고료도

2015년 6월 1일
						
						

문체부-콘텐츠진흥원 첫 실태조사

(서울=연합뉴스) 김중배 기자 = 웹툰 시장에 대한 정부의 첫 산업 통계 조사가 나왔다. 웹툰의 최근 성장세가 만화시장 전반의 재도약을 견인하며 다른 콘텐츠 산업 또한 키우는 원동력이 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1일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발표한 지난해 ‘웹툰 산업 실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 웹툰시장 규모는 약 1천719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된다.

제작시장과 플랫폼 시장이 각각 1천83억원과 589억원, 에이전시(대행사) 시장 규모가 47억원으로 세분화된다.

인기 작가의 경우 원고료 수준이 회당 500만~600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작가들의 수입은 원고료 외에도 광고와 수익 분배형 광고, 2차 콘텐츠 관련 수익 등으로 다양해졌다.

한동안 침체기를 겪어온 전체 만화시장 규모는 2005년 4천362억원 규모였으나 이후 웹툰의 성장에 힘입어 하락세에서 반등에 성공, 2012년에는 7천582억원에 이르며 7년만에 74% 가량 규모가 커진 것으로 집계됐다.

웹툰은 포털 등 총 28개의 플랫폼을 통해 제공되고 있었으며, 작가수는 4천661명, 연재 작품수는 4천440편에 달했다.

지난해말 기준으로 영상화 판권 계약이 이뤄진 작품은 총 73편이었으며, 기방영된 작품만 50편에 이르렀다. 지난해에는 ‘미생’ 등 총 15편의 작품이 방영돼 전년의 6편보다 두 배 이상 늘었다. 케이블 채널 tvN에서 방영된 미생의 경우 최고 시청률 10.3%를 기록하며 지상파 드라마에 버금가는 인기를 누렸다.

Image

jb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