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속인들이 말하는 귀신의 ‘냄새’

2017년 11월 15일
						
						

귀신마다 냄새가 다르다?

우리나라의 무속인들은 길흉을 점치거나 ‘굿’을 통해서 악한 기운을 내뿜는 귀신들을 퇴치하기도 한다.

특히 무속인들은 영력 귀신을 느낄 수 있다고 주장하는데 ‘냄새’로도 귀신을 판별해낼 수 있다고 한다.

무속인들은 귀신이 독특한 냄새를 가지고 있다고 주장한다. 그들의 주장에 따르면 귀신마다 갖고 있는 사연이 다르고, 죽게 된 상황이 다르기 때문에 각기 다른 냄새를 갖게 된다고.

그래서 무속인들은 냄새를 통해 귀신의 정체를 유추하는데, 귀신들은 어떤 냄새를 내는 것일까?

여자 귀신은 보통 역겨울 정도의 진한 ‘향기’를 내뿜는다고 한다.

무속인들은 여자 귀신의 냄새가 향수나 화장품이 썩으면서 나는 냄새와 흡사하다고 전했다.

‘칼부림’으로 목숨을 잃은 귀신들에게는 비린내가 난다고 한다. 생선이 썩는 듯한 냄새와 피 냄새가 진하게 난다고.

물에 빠져 죽은 귀신은 하수구 냄새가 난다고 전했다. 이 냄새는 무속인들조차 참지 못할 정도로 역하다고 한다.

이 외에도 ‘교통사고’로 죽은 귀신은 단내가 나며, ‘음독자살’한 귀신은 신트림 냄새, ‘복상사’한 귀신은 시큼한 땀냄새가 난다고 전했다.

무속인들이 굿을 할 때 ‘향’을 피우는 것도 귀신의 냄새 때문이라고 전했다. 귀신들의 냄새 때문에 귀신 퇴치에 지장이 생기는 걸 막기 위함이라고.

또한 귀신의 냄새는 인간에게 빙의된 순간 일반인들도 맡을 수 있게 된다고 한다.

무속인들의 말에 의하면 자신이나 타인에게서 갑자기 역겨운 냄새가 난다면, 귀신의 빙의된 것일 수 있으니 의심해봐야 한다는 것.

온라인 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영화 ‘곡성’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