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식당2 첫손님으로 왔던 ‘덴마크 부부’의 놀라운 정체

2018년 1월 16일

윤식당2 첫손님으로 왔던 '덴마크 부부'의 놀라운 정체

‘윤식당2’에서 비빔밥의 맛을 극찬했던 부부가 덴마크 전 장관이었다.

지난 12일, tvN ‘윤식당2’에서는 스페인 테네리페섬 가라치코 마을에서 한식당을 연 배우 윤여정, 이서진, 정유미, 박서준의 모습이 방송됐다.

윤식당2 첫손님으로 왔던 '덴마크 부부'의 놀라운 정체

윤식당2 첫손님으로 왔던 '덴마크 부부'의 놀라운 정체

이날 첫 손님으로 등장한 부부는 윤식당의 메인메뉴인 비빔밥을 맛보고는 “비빔밥이 정말 맛있었다”, “이런 종류의 음식을 먹고 나면 기분 좋아진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윤식당2 첫손님으로 왔던 '덴마크 부부'의 놀라운 정체

윤식당2 첫손님으로 왔던 '덴마크 부부'의 놀라운 정체

이 남성은 소감을 묻는 질문에 “청와대에서 비빔밥을 먹은 적 있다”고 말해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극시켰는데, 이에 다수의 커뮤니티에는 이 남성의 정체를 추측하는 게시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윤식당2 첫손님으로 왔던 '덴마크 부부'의 놀라운 정체

누리꾼들의 조사 결과 이 남성은 덴마크 경제성장부(Minister for Business and Growth)장관으로 근무한 적 있는 ‘올레 숀'(Olesohn)이라고 한다.

그는 2012년 5월 한국을 방문해 방위산업청과 함게 양국 방산 협력 현안을 논의하기도 했다고 한다. 그리고 2012년 10월 은퇴한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이날 방송된 ‘윤식당2’ 2회는 시청률 14.8%를 기록하며 ‘삼시세끼’를 넘어 tvN 예능 시청률 최고 기록을 세웠다.

온라인 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tvN ‘윤식당2’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