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슬 보고 용기냈다” 의료사고 고백한 여가수

2018년 4월 26일
						
						

가수 니키타도 의료 사고를 당했다고 고백했다.

26일 가수 미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요즘 의료사고로 말이 많은데 제 막내동생도 비슷한 일을 당해서 여자인데 차마 보이기 힘든 얼굴 흉터를 힘들게 공개하며 용기를 내어 세상에 알리게 되었네요”라는 글을 남겼다.

그는 “제 동생 니키타(심성미)는 2년 전 병원에서 시술을 받다 양쪽 뺨에 화상을 입는 사고를 당했다”며 “밝고 쾌활하던 제 동생은 우울증과 상처의 후유증으로 하루하루를 고통 속에 살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서 미나는 “병원의 진심 어린 사과와 보상은 미뤄지고 혼자 치료와 고통, 모든걸 혼자서 감내해야 하는 동생이 안쓰럽기까지 하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최근 배우 한예슬님의 기사를 접하고 용기 내어 세상에 이 사실을 알리기로 마음을 먹은 제 동생을 응원해 주세요”라고 덧붙였다.

실제 당사자인 니키타는 본인의 SNS를 통해 “저는 2016년 4월 강남의 모병원에서 시술을 받던 중 의료사고를 당해 왼쪽 심재성 2도 오른쪽 3도 화상을 입었다”며 “얼굴에 영구 흉터가 생겼으며 얼굴 뒤틀림과 비대칭으로 하루 하루를 우울하게 살아가고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한예슬은 탑스타라서 이슈되고 나머지는 모른척?” “성형외과 돈 많이 벌면서 대처가 형편없네” “한예슬이랑 상처모양 비슷하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니키티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배우겸 가수로 활동했었던 니키타입니다.

저는 2016년 4월 강남의 모병원에서 시술을 받던중 의료 사고를 당해 왼쪽 심재성2도, 오른쪽뺨 3도 화상을 입었습니다.

하지만 2년이 지난 지금도 병원에서는 진심어린 사과를 하지 않고 있습니다. 정신적 육체적으로 많이 힘들지만 무엇보다 경제적으로도 많이 어려워져 많이 힘이 드네요

최근 배우 한예슬님의 사건을 기사로 보면서 작은 용기를 내어 이렇게 저의 현실을 알립니다. 저 같은 대중문화예술인들이 의료사고로 피해를 입어도 유명인이 아니면 관심조차 가져주지 않고 사과도 받기 힘듭니다.

저는 얼굴에 영구 흉터가 생겼으며 얼굴 뒤틀림과 비대칭으로 하루 하루를 우울하게 살아가고 있습니다. 지금이라도 병원의 진심어린 사과를 바랍니다.

온라인 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니키타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