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년 만에 방송에서 투샷 잡힌 ‘국민 MC’ 유재석X강호동

2018년 5월 31일
						
						

유재석과 강호동이 12년 만에 한 화면에 잡혔다.

지난 30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서는 방송사 사옥에서 마주친 강호동과 유재석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방송에서 밥동무를 찾으러 온 강호동은 ‘슈가맨2’ 녹화를 마치고 나온 유재석과 우연히 마주치며 의외의 긴장감을 선사했다. 두 사람이 한 카메라에 포착된 것은 SBS ‘X맨’ 이후 처음이라고.

강호동은 “혹시 오늘 밥동무가 유재석(이냐)?”며 경계와 기대 섞인 표정을 지었다.

잠시 어색한 모습을 보이던 두 사람은 반갑게 악수를 나누며 서로를 다정하게 포옹했다. 유재석은 강호동의 머리를 쓰다듬으며 “점점 여기가 좁아지는 거 아니냐”며 적어진 강호동의 머리숱을 놀렸다.

옆에 있던 유희열은 “둘이 언제 또 한번 하셔야지”라며 거들었다. 유재석과 강호동도 “응 해야지”라며 화답했다.

유재석과 강호동은 과거 ‘위험한 초대’, ‘X맨’ 등에서 명콤비로 활약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두 사람의 활동 무대가 ‘무한도전’과 ‘1박 2일’로 나뉘고 국민 MC로 발돋움하며 그동안 예능 프로그램에서의 만남은 이뤄지지 않았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둘이 프로 같이 했으면…” “강호동이 피하는 이유 : 유재석에게 휴대폰 안테나로 평생 맞아야해서” “둘다 어색할때 삿대질하는거 똑같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 이슈팀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JTBC ‘한끼줍쇼’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