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범이 그랬다면 어땠을까” 여친의 ‘이 말’ 때문에 살뺐다는 스윙스

2018년 5월 31일
						
						

스윙스를 대표하는, 많고 많은 일화 중 1위는 단연 ‘옥타곤 키스 목격담’ 아닐까.

과거 스윙스는 서울 강남구의 한 클럽에서 의문의 여성과 키스를 즐겼다는 소문에 휩싸였다. 그 후로 그의 연관검색어는 키스였다.

실제로 그는 직접 ‘옥타곤 키스’를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한 행사장에서 술을 들이키더니 한 여성 관객의 휴대폰을 가져가 입을 맞췄다. 그러면서 “옥타곤 키스남이 이 정도는 해줘야지”라고 말했다.

이후 해당 장면이 담긴 각종 영상과 함께 ‘액정 키스’의 주인공으로 추정되는 누리꾼이 “여러분 스윙스가 제 폰 가져가서 뽀뽀했어요”라는 글을 올리면서 많은 이들의 비난(?)을 받았다.

그의 여자친구 임보라도 그의 퍼포먼스가 못내 마음에 걸렸던 걸까.

지난 15일 공개된 ‘딩고 프리스타일’에서 스윙스가 자신의 다이어트 계기를 밝혔다.

한 관객은 “전에도 ‘내가 짱이야’ 하면서 살아왔는데, 왜 하필 올해 운동이나 원칙 등이 많이 바뀌었냐. 계기가 궁금하다”고 질문했다.

최근 ‘폭풍 다이어트’로 주목을 받은 스윙스는 여자친구인 모델 임보라와의 일화를 전했다.

어느 날이었다.

“오빠, 어떤 축제에서 카메라를 핥았더라?”

이어 임보라는 “놀림 받는 거 알지? 당시 핫했을 때는 재밌다고 했는데, 지금은 되게 놀림 당하네? 아깝지 않아?”라고 속상함을 표했다고.

또한 임보라는 “내가 아는 오빠는 이런 사람인데, 만약 그게 박재범이나 태양이었다면 섹시하단 소리 듣지 않았을까?”라고 말했다고 한다.

여자친구의 말을 들은 스윙스는 많은 생각에 휩싸였다.

이어 “맞다. 나도 반응이 적어도 저랑은 달랐을 거라는 게 상상이 되더라”라고 솔직한 자신의 생각을 털어놨다.

그는 “내가 너무 내 마음대로 사는 게, 주변 사람들에게 엄청나게 피해를 준다는 걸 느꼈다. 기분이 별로였다”고 했다.

“너무 변하고 싶었다. 내가 생각했던 내 레벨에서 너무 오래 안주한 것이 비겁해보였다” – 스윙스

또한 스윙스는 “심지어 나를 싫어하는 사람들도 어느 정도 나를 인정하고, ‘너 잘해. 그러니까 이제 다른 걸로 깔거야’라고 하는 게 느껴졌다”고 밝혔다.

한편, 스윙스는 한 힙합 웹진과 인터뷰에서 “내가 옥타곤에서 키스했다고 하는 글이 올라왔는데, 사실은 500명이고, 내 인생 최고의 날들을 거의 반년 가까이 보내서 존X 재밌었다고 전해달라”며 “근데 이젠 보라 씨를 만나서 끊었을 뿐”이라고 말했다.

온라인 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스윙스 인스타그램, 딩고 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