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외 생방송 중 갑자기 괴한에게 ‘성-추행’ 당한 여자 스트리머

2018년 12월 20일

길거리에서 ‘야외 생방송’을 하던 여성 스트리머가 갑자기 나타난 남성에게 성추행을 당해 논란이 되고 있다.

야외 생방송 중 갑자기 괴한에게 '성-추행' 당한 여자 스트리머

지난 18일 트위치에서 활동하는 스트리머 ‘힛키코’는 시청자들과 실시간으로 소통하는 야외 생방송을 진행했다.

힛키코는 게임 방송과 요리를 하는 ‘쿡방’으로 최근 트위치에서 주가를 올리고 있는 대표 스트리머로, 이날 야외 방송 역시 많은 시청자들의 관심을 받았다.

야외 생방송 중 갑자기 괴한에게 '성-추행' 당한 여자 스트리머

그런데 예상치 못한 사고가 발생하고 말았다.

그녀가 시청자들과 이야기하던 도중 갑자기 한 남성이 나타나 그녀의 가슴을 만지고 도망간 것이다.

야외 생방송 중 갑자기 괴한에게 '성-추행' 당한 여자 스트리머

야외 생방송 중 갑자기 괴한에게 '성-추행' 당한 여자 스트리머

갑작스러운 상황에 당황한 힛키코는 비명을 지른 후 남성을 향해 욕을 퍼부었다.

이어 “만지게 해줄테니 이리오라”는 말까지 하며 남성을 붙잡으려고 했다. 그러나 범인은 그대로 도주했다.

영상에는 남성이 초록색 외투를 입고 있다는 것만 보였을 뿐, 자세한 인상착의는 나오지 않았다.

분노한 힛키코는 사고 이후 관할 경찰서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야외 생방송 중 갑자기 괴한에게 '성-추행' 당한 여자 스트리머

커뮤니티에 직접 글을 올린 힛키코는 “경찰서 갔다왔는데 조사할 사람이 없어서 신고 접수만 했다. 경찰서에서 연락오면 오라고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힛키코가 해당 성추행 사건을 ‘기획’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와 관련해 그녀는 “정말 심각한 상황 아니면 고소하지 않는다. 만지게 해주겠다고 한 것은 그 남자가 도망가는데 내가 잡을 자신이 없었기 때문이다. 회유하려고 그런 얘기를 했다. 울지 않은 것은 울 만큼의 멘탈이 남아있지도 않았기 때문이다”라고 해명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