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기자회견에서 조국이 눈물 흘리며 한 발언

2019년 9월 2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기자 간담회에서 눈물을 보였다.

오늘 기자회견에서 조국이 눈물 흘리며 한 발언

앞서 조국 후보자는 국회 인사청문회가 사실상 무산되자 2일 기자회견을 열고 그간 제기된 의혹에 대한 반박과 해명을 소상히 내놓겠다고 밝혔다.

오늘 기자회견에서 조국이 눈물 흘리며 한 발언

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조국 후보자는 “주변에 엄격하지 못했던 것 깊이 반성하고 사과드린다”라고 밝히며 “과분한 기대를 받았음에도 큰 실망을 안겨드렸고 우려와 염려도 있다. 국민 여러분께서 기회를 주신다면 제 한계에도 불구하고 꼭 해야 할 소명이 있다고 생각하며 감히 국민 여러분께 그 기회를 주실 것은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허위사실을 이용해 자신의 자녀들을 공격하는 것을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오늘 기자회견에서 조국이 눈물 흘리며 한 발언 오늘 기자회견에서 조국이 눈물 흘리며 한 발언

조 후보자는 특히 논란의 중심에 섰던 딸 문제를 직접 언급하며 눈물을 흘렸다. 그는 “딸 아이가 혼자 살고 있다. 그런데 밤 10시에 남성 기자 2명이 나오라고 문을 두드렸다고 한다. 그런 행위를 멈춰달라”고 호소하며 울먹였다.

이어 “입장을 바꿔 생각을 해달라. 언론인들께서 그러한 행위는 자제해달라. 나를 비난하되 딸 아이를 욕하지 말아달라”고 밝혔다.

오늘 기자회견에서 조국이 눈물 흘리며 한 발언

또한 “(딸이) 나와 함께 외국 유학을 다녀와 영어를 잘해서 글로벌 전형에 들어갔다”고 해명하며 “글로벌 전형과 유학에 기회가 없었던 청년들에게 미안하다”고 말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t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