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소다가 ‘스폰서 논란’ 나오자 직접 한 말..

2019년 9월 4일

‘섹시한 DJ’로 유명한 DJ 소다가 자신을 향한 악플과 논란에 대해 솔직한 입장을 내놓았다.

DJ 소다가 '스폰서 논란' 나오자 직접 한 말.. DJ 소다가 '스폰서 논란' 나오자 직접 한 말..

지난 2일 네이버 TV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지금까지 자신이 겪었던 고충을 토로하는 DJ 소다의 발언이 올라왔다.

이날 DJ 소다는 노출에 대한 악플과 스폰서 루머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DJ 소다가 '스폰서 논란' 나오자 직접 한 말.. DJ 소다가 '스폰서 논란' 나오자 직접 한 말..

그는 “통통한 볼살 때문에 노출이 있는 옷을 입었던 것인데 노출로 떴다는 악플 때문에 속상했다”고 말했다.

그러자 이수근은 “일종의 질투라고 생각하면 그만이다. 긍정적으로 받아들이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DJ 소다가 '스폰서 논란' 나오자 직접 한 말..

DJ 소다가 '스폰서 논란' 나오자 직접 한 말..

이어 “그런 악플 때문에 DJ 활동을 1년 동안 쉰 적도 있다. 그러나 막상 쉬니까 더 우울해졌다”고 고백했다.

DJ 소다는 지난해 하이라인 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을 체결했다. DJ 소다 커리어의 첫번째 소속사였다.

DJ 소다가 '스폰서 논란' 나오자 직접 한 말..

하지만 그녀가 소속사에 들어간 후 말도 안되는 ‘스폰서 루머’가 떠돌기 시작했다.

DJ 소다는 “이상한 루머도 많다. 내가 작년에 소속사를 처음 들어갔다. 그랬더니 ‘스폰서가 있어서 여기저기 나오는 거다’라는 루머가 생겼다”고 털어놨다.

DJ 소다가 '스폰서 논란' 나오자 직접 한 말..

그러자 배우 서우는 “그 쪽 루머는 내가 선배다”라며 웃음으로 DJ 소다를 위로했다.

이어 서우는 “다 지나갈 테니 즐겨야한다”며 DJ 소다를 응원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무엇이든 물어보살’, DJ 소다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