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에서 760만원 주운 시민이 주인 안 나타나 받은 금액..

2019년 9월 17일

길에서 주운 현금 700여만원을 분실 신고한 시민이 경찰의 감사장을 받았다.

길에서 760만원 주운 시민이 주인 안 나타나 받은 금액..

서울 양천구에 거주 중인 인터넷 설치기사 박동진 씨는 지난 3월 서울 구로구 구로4동 경로당 앞에 떨어져 있던 현금 뭉치 763만원을 주워 경찰서에 신고했다.

이날 박 씨는 구로경찰서에 “주인을 찾아 달라”고 말했다.

길에서 760만원 주운 시민이 주인 안 나타나 받은 금액..

유실물 습득자가 가까운 경찰관서에 유실물을 신고하면, 경찰이 이를 보관하고 있다가 분실자가 발견될 시 확인 후 즉시 반환한다. 하지만 6개월 경과 시까지 분실자가 나타나지 않으면 국고에 귀속되거나 폐기된다. 혹은 습득자가 권리를 주장하면 습득자에게 넘어간다.

길에서 760만원 주운 시민이 주인 안 나타나 받은 금액.. 길에서 760만원 주운 시민이 주인 안 나타나 받은 금액..

6개월이 지나도 현금의 주인이 나타나지 않았다. 결국 구로경찰서는 유실물 처리 절차에 따라 돈을 박 씨에게 전달하기로 했다.

박 씨는 세금 22%을 뗀 현금 595만원과 감사장을 받았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정말 멋진 분이다” “착하게 살면 다 돌아온다” “나같으면 저렇게 못했을텐데”라는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