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퍼지고 있는 한혜진 인성 폭로글 내용..

2019년 9월 24일

한 누리꾼이 모델 겸 방송인 한혜진의 목격담을 올려 논란이 되고 있다.

실시간 퍼지고 있는 한혜진 인성 폭로글 내용..

한혜진은 현재 tvN 여행 예능 프로그램 ‘짠내투어’에 출연 중이다.

지난달 28일 짠내투어 시청자게시판에 올라온 글이 이 문제의 시발점이었다.

실시간 퍼지고 있는 한혜진 인성 폭로글 내용..

누리꾼 A 씨는 ‘한혜진 씨가 읽어주셨으면 좋겠어요’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한 달도 넘은 이 글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퍼지며 현재 화제를 모으고 있는 중이다.

A 씨는 “나는 한혜진의 팬이다. 8월 26일 말레이시아 말라카 벽화 거리에서 짠내투어 팀을 마주쳤는데 그곳에 한혜진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실시간 퍼지고 있는 한혜진 인성 폭로글 내용..

이어 “연예인을 가까이서 보는 게 처음이라 촌스럽지만 나도 모르게 휴대전화로 찍으려 했는데 제작진이 ‘죄송하지만, 촬영은 삼가 달라’고 하더라. 매너도 좋았다”라고 말했다.

그 말에 A 씨는 휴대전화를 가방에 넣고 촬영지 입구 쪽에서 쳐다보고만 있었다.

그는 “그때 한혜진이 ‘거기 있으면 화면 나오는데 괜찮겠어요? 이동하시든지 빠지시든지 해주세요’라고 말했다. 죄송하다고 말하며 다른 곳으로 갔다”라고 주장했다.

실시간 퍼지고 있는 한혜진 인성 폭로글 내용..

이어 “한혜진이 나한테 말하던 그 모습이 잊히지 않는다”라며 “‘죄송하지만’이나 ‘실례지만’ 같은 말 한마디만 붙였어도 명령조로 내게 말했다는 기억으로 남진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별로 심한 말은 아니었지만, 한혜진을 TV에서 볼 때마다 불쾌한 감정이 떠오를 것 같다”라고 말했다.

실시간 퍼지고 있는 한혜진 인성 폭로글 내용..

A 씨는 한혜진의 태도에 실망했다. 그는 “연예인이라서 스트레스 받는 것은 알겠지만 팬들이 소리 지르면서 무질서하게 따라다니거나 방해하지 않는다면 조금만 더 따뜻하게 대해줘도 되지 않느냐. 그러면 여행에서 우연히 마주친 사람들에게는 너무 좋은 이벤트일 것이다”라고 말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tvN ‘짠내투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