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재현 보라고 쓴 것 같은 구혜선 노래의 가사 내용…

2019년 9월 27일

안재현과 이혼 소송 중인 배우 구혜선이 이번에는 직접 만든 노래를 발표했다.

안재현 보라고 쓴 것 같은 구혜선 노래의 가사 내용...

27일 정오 구혜선은 자신의 신곡 ‘죽어야만 하는가요’를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했다.

신곡 공개를 앞두고 구혜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죽어야만 하는가요’ 피아도ver.으로 감성을 재해석해보았습니다. 오늘 정오에 음원으로 발매됩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안재현 보라고 쓴 것 같은 구혜선 노래의 가사 내용...

구혜선이 직접 작사 작곡한 이 곡에 담긴 의미는 안재현과의 상황을 암시하는 것처럼 보인다.

구혜선은 노래에서 “어제보다 나은 내일이 있나요. 희망은 절망이 되고 추억은 죄가 되나요. 귓가에 들려오는 그대 숨결에 참아낼 수 없는 이별에 왜 살아가야만 하는가요”라고 말했다.

안재현 보라고 쓴 것 같은 구혜선 노래의 가사 내용... 안재현 보라고 쓴 것 같은 구혜선 노래의 가사 내용...

후렴에서는 “내 마음 여기있나. 그대는 여기 있나. 영원한 것은 없다고. 없다고. 내 마음 어디 있나. 그대는 어디 있나. 영원한 것은 없다고. 없다고”라고 가사가 나와있다.

안재현과의 이혼 과정에서 발표한 곡인 만큼 구혜선이 이별 과정에서 겪은 이야기를 이 노래에 풀었다는 추측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안재현 보라고 쓴 것 같은 구혜선 노래의 가사 내용...

한편 구혜선은 현재 남편 안재현과 이혼을 두고 법적 절차를 밟고 있다. 안재현은 지난 9일 구혜선을 상대로 서울가정법원에 이혼소장을 접수했고, 이에 구혜선의 법률대리인 측은 “혼인관계 파탄의 귀책사유는 안재현에게 있다고 판단돼 안재현을 상대로 이혼소송의 반소를 접수할 계획”이라고 주장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구혜선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