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특수절도범죄’ 의혹 터진 유명 아이돌 멤버..

2019년 10월 31일

코미디TV ‘얼짱시대’에 출연한 바 있는 정다은이 몬스타엑스 원호(본명 이호석)를 겨냥한 듯한 폭로를 지속 중인 가운데, 스타쉽 엔터테인먼트가 “고소장 접수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 '특수절도범죄' 의혹 터진 유명 아이돌 멤버..

스타쉽 엔터테인먼트는 31일 오전 뉴스1에 “법률대리인을 통해 고소장 접수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입장도 가능한 빨리 발표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정다은은 이날 새벽 자신의 SNS에 “나는 네가 2008년에 한 짓을 알고 있다. 수원구치소 특수절도혐의”라는 글을 게시했다. 또 댓글을 통해 ‘시작한 것도 아니야. 소년원은 전과 아닌가?”라고 남겼다.

현재 '특수절도범죄' 의혹 터진 유명 아이돌 멤버..

해당 글에는 원호의 이름이 명시돼 있지 않지만, 지난 29일부터 원호가 채무를 이행하지 않았다는 글과 원호 변호사로부터 받은 문자 내용을 공개하는 등의 행보로 미뤄 볼 때 원호를 겨냥한 글이라는 추측이 대부분이다.

현재 '특수절도범죄' 의혹 터진 유명 아이돌 멤버..

한편 정다은은 지난 29일 자신의 SNS에 원호가 출연하는 방송분을 캡처해 올리며 “호석아 내 돈은 대체 언제 갚아?”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정다은은 해당 게시물 댓글에 “돈 빌리고 잠수 탄 건 신호석인데 왜 내가 직접 회사에 연락을 하라는 거냐”며 “개인적으로 연락 안 했다는 것이 말이 되나. 돈 얘기만 꺼내면 잠수 타는데 어떻게 하나”라고 재차 주장했다.

현재 '특수절도범죄' 의혹 터진 유명 아이돌 멤버.. 현재 '특수절도범죄' 의혹 터진 유명 아이돌 멤버..

이에 30일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측은 “원호의 채무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며 법적 조치를 검토 중”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후 정다은은 자신의 SNS에 원호 변호사와 나눈 문자 내용이라고 주장하며 이를 게재했다. 공개된 문자 내용에서 원호 측 담당 변호사는 정다은에게 ‘돈을 갚으라는 내용은 누구에게 어떤 사실 관계를 말씀하시는 것인지 알려달라’, ‘구체적으로 어떤 피해를 입었나’라며 답변을 요구하고 있다. 이에 정다은은 원호와 동거하면서 월세를 반반 부담하기로 했으나 그가 월세를 내지 않았고, 원호가 본인의 물건을 훔쳐 온라인 거래 장터에 팔고, 돈을 빌리고 갚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 게시물은 현재 삭제됐다.

<저작권자(c) 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뉴스1,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