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비’ 논란 이지영이 실제 제자한테 했다는 말

2020년 2월 3일

누적 수강생 250만 명을 돌파한 인기 사탐 강사 이지영 씨가 학생들을 상대로 ‘포교’ 활동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지영 강사가 ‘천효재단’을 통해 자신을 따르는 학생들에게 재단 활동을 독려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지영 강사가 강의를 한 세미나에 다녀온 누리꾼 A 씨는 “세미나 두 번 다녀왔는데 찝찝하긴 했다. 처음엔 귀신 얘기를 주로 했었고, 두 번째엔 어떤 사람이 기(氣) 만으로 자궁에 혹이 몇 ㎝있는지 맞췄다는 얘기를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다른 누리꾼 B 씨는 “세미나 갔더니 선생님이 믿음 이야기를 하면서 신격화해서 놀랐다. 이 재단이 해외봉사도 가고 장학금 제도도 있어 자기소개서에 도움이 되니까 혹하는 친구들도 많았다“고 전했다.

천효재단은 지난해 1월 7일 설립됐다. 공식 홈페이지를 살펴보면 공익재단으로 소개돼 있지만 그 내용이 평범하진 않다.

천효재단은 재단 소개에서 ‘천효’가 하늘 앞에 효를 다하는 것으로 인간이라면 마땅히 해야 하는 도리이자 상식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천효재단 회원은 천효 정신을 전세계에 알리고 의료재단, 학술재단, 교육재단, 종교재단으로 뻗어나가는 사명을 수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천효재단은 3가지 사회사업을 진행 중이라고 한다. 천효세미나, 장학사업, 청년부 농촌활동이다.

실제 천효세미나에서 이지영이 강사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지영 강사는 지난 12일 ‘인류의 미래’라는 주제로 천효세미나를 열었다.

논란이 불거지자 이지영 강사는 유튜브 채널 댓글을 통해 “대한민국은 사상과 양심과 종교와 토론의 자유가 보장되는 나라”라며 “새로운 생각, 새로운 사상, 새로운 철학을 논의하고 찾아보는 시도가 사회를 변화시킨다”고 해명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이지영 강사 유튜브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