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든 저에게…” 장문복 전여친이 공개한 ‘사생활’ 폭로 내용

2020년 2월 12일
						
						

그룹 리미트리스 멤버 장문복이 사생활 폭로로 난감한 처지에 놓이자 자신의 SNS에 심경글을 올렸다.

지난 1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장문복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한 누리꾼 A 씨의 글이 올라와 화제를 모았다.

A 씨는 장문복과 만난 과정부터 헤어지는 과정까지 있었던 일을 폭로했다.

글에 따르면 장문복은 해당 글 작성자에게 사귀기 전부터 키스와 관계를 요구했으며, 연인 사이가 된 이후에도 늘 관계를 요구했다.

현재 해당 글은 삭제된 상태다.

논란이 불거지자 장문복은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분간 아픔도 남겠지만 좋아한다는 이유로 서로의 선은 넘지 말아야지”라며 “너와 나의 인연은 여기까지인 것 같다”라고 글을 적었다.

이어 장문복은 “좋아하는 마음이라고 모든 게 용서되는 건 아니야”라며 “할많하않(할 말 많지만 하지 않겠다)”이라고 답답한 심경을 토로했다.

하지만 장문복의 인스타그램은 현재 아수라장이 된 상태다.

많은 누리꾼들은 그의 인스타그램 게시물에 비난 댓글을 달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